정책프리즘
정책종합
성윤모 장관 “여름철 전력수급 안정에 최선”
8일, 서울복합화력 가동상황 점검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08 [18: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성윤모 장관은 8일 ‘전력수급 대책기간(7.8~9.20)을 맞아 철저한 전력수급 관리와 전력설비 운영 및 점검’을 위해 한국중부발전 서울복합화력발전소를 방문했다.                      © 매일건설신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여름철 수급대책 기간(7.8~9.20) 첫날인 8일 서울복합화력발전소를 방문해 전력거래소·한전 등 전력 유관기관장과 여름철 전력수급 대비현황을 논의하고 서울복합화력 가동상황을 점검했다.

 

성윤모 장관은 이날 “올 여름 피크시 공급능력 9,833만kW와 함께 추가 예비자원 904만kW를 확보해 안정적 전력수급이 예상되지만, 최근 이상기후가 일상화되고 있는 만큼 폭염으로 인한 냉방수요는 언제든 예상치를 뛰어넘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력 유관기관 기관장과 임직원 모두 긴장감을 낮추지 말고 여름철 전력수급 안정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성 장관은 특히 호우·강풍으로 인한 송·배전설비 고장이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설비에 대한 선제적인 점검·조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한전은 “태풍취약 송·배전설비 보강에 851억원을 투자해 고장·정전에 철저히 대비했으며, 산악지역 배전설비 201만개소 전수 점검·조치도 7월중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의 후 성 장관은 서울복합 1·2호기 현황을 보고받고 지하 발전소 설비 및 중앙제어실을 직접 점검했다. 8월말 준공 예정인 1호기는 아직 정식 공급능력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7월 4주 시운전 개시 이후로는 언제든 100% 출력이 가능하다.

 

이에 성윤모 장관은 피크 시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한편, 6월말 상업운전을 개시한 2호기도 가동 초기에 고장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정적인 운영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인공지능 학습기술로 ‘발전소 건강’ 알 수 있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