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政街
문희상 의장, “경기북부 평화의 가교지역될 것”
문 의장, ‘경기도 균형발전과 평화통일특별도 설치’ 토론회 참석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6/26 [16: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토론회에 앞서 기념 사진을 찍고있다.     © 매일건설신문


문희상 국회의장은 경기북부가 평화와 한반도 번영의 시대에 평화의 가교 역할을 하는 지역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희상 의장은 26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경기도 균형발전과 평화통일특별도 설치 국회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경기도는 1,360만 명의 도민이 살고 있는 가장 큰 지방자치단체이고, 인구 규모로 보면 세계 70위권 국가수준”이라면서 “그러나 경기북부 지역은 정부의 각종 규제정책으로 경기남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되어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특히 “경기북부 지역은 경제권, 생활권, 접경지역으로서의 특성 등 여러 여건이 경기남부와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에 이에 맞는 발전전략을 수립해야 할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에는 접경지역인 경기북부가 뒤로 돌아 맨 앞줄에 서게 된다”면서 “기적처럼 찾아온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경기북부지역은 통일에 대비하는 평화의 가교(架橋) 지역이 될 것이며, 경기북부지역 중심의 ‘평화통일특별도’는 남북관계와 국가경제에 무한한 가능성과 중요한 위상을 갖게 될 것”이라고 기대를 표시했다.

 

문 의장은 이어 “그동안 경기북도라 불렸던 ‘평화통일특별도’의 설치는 정치를 막 시작했던 초선 시절부터의 제 소신이었다”며 “지난해 3월 구체적인 내용을 담아 ‘평화통일특별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 도 대표 발의 한 바 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현재 ‘평화통일특별도’ 설치에 대해서는 경기 남북부 국회의원들의 공감대가 형성되었다고 생각한다”며 “현 정부에서 추진하는 자치분권 개헌에도 ‘평화통일특별도’ 설치는 걸맞은 내용이고, 바로 지금이 ‘평화통일특별도’를 설치할 천재일우(千載一遇)의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뒤,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안민석 문화체육관광위원장과 정성호 기획재정위원장이 공동주최하고, 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가 후원한 이번 토론회는 발전 격차가 큰 경기도 남·북부간 균형발전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희상, 경기북부, 평화통일 특별도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콤팩트시티 조성…도로 위·빗물펌프장·차고지 활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