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에너지공단, 세계은행과 지식교류 프로그램 개최
서남아시아 2개국에 한국형 에너지효율정책·우수사례 전파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6/18 [13: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WB-KEA 에너지효율 남-남 지식교류 프로그램’에서 한국에너지공단 오대균 기후대응이사(우측 네 번째)와 참가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에너지공단은 서남아시아 국가의 에너지효율 담당 공무원을 초청해 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서울 로얄호텔에서 한국형 에너지효율 정책과 경험을 전수하는 ‘제3차 한국에너지공단-세계은행(WB) 남-남 지식교류 프로그램’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형 에너지효율 정책과 성공경험 전수를 목적으로 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총 3차에 걸쳐 교육을 실시한다. 3차 프로그램에는 스리랑카와 방글라데시 등 2개 국가가 참여한다.

 

이번 프로그램의 주제는 ‘건물부문 에너지효율제도’로써 녹색건축물 지원법, BEMS, 그린리모델링 사업 및 에너지절약전문기업(ESCO) 우수사례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참가자들은 서울특별시 신청사, 스마트시티 홍보관(LH),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LG마곡사이언스파크 및 에너지공단 등을 방문해 한국의 우수한 에너지효율 기술과 동향을 직접 경험한다.

 

스리랑카 전력산업에너지부 수석재정실장 Malavisooriya 등 서남아시아 2개국의 고위급 정부인사가 참여할 예정이며, 우리나라 공공 및 민간부문의 에너지효율 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서 건물 에너지효율정책 및 기술의 현장경험을 전파하고, 참석자들과의 교류를 통해 해외시장 진출 기회를 모색할 것으로 기대된다.

 

에너지공단 오대균 이사는 “공단이 세계은행의 교육 사업을 수주함으로써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동시에 국내 민간기업의 에너지효율 기술과 노하우를 수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인공지능 학습기술로 ‘발전소 건강’ 알 수 있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