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5615억 김포-파주 2공구, 현대건설 품으로
해저·하저 터널 등 쉴드 TBM 공법 적용… 총 연장 6.76km 공사
홍제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27 [09: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향후 SOC 사업 추가 수주에 대한 선도적 입지 확보

 

▲ 김포~파주 고속도로 노선도              © 매일건설신문


현대건설이 25일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프로젝트 중 김포-파주 2공구 구간을 수주했다.

 

한국도로공사에서 발주한 고속도로 공사인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프로젝트는 경기도 김포시에서 파주시를 연결하는 공사로 전체 총 구간은 25.45km다.

 

이 중 현대건설이 수주한 김포-파주 2공구는 가장 구간이 큰 곳으로 총 연장이 6.76km이며 경기도 김포시 하성면부터 파주시 연다산동을 잇는 구간이다.

 

주요 시설은 2,900m 길이 터널, 70m 길이 교량 1개소, 박스구조물 등이 포함되며 공사기간은 총 72개월로 2026년 1월 준공예정이다. 
 
총 공사금액이 5,615억원에 달하는 이 공사는 현대건설이 동부건설, 태영건설, 한신공영, 계룡건설, 호반건설 시공사 및 건화, 삼보, 에스코, 경호, 남진, 협우지여 설계사와 컨소시엄으로 수주했다.

 

심의결과 ▲1위 현대 91.5점 ▲2위 대림 82.9점  ▲3위 대우 78.2점을 각각 얻었다.

 

특히 이번 공사는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현대건설이 보유한 양질의 공사 실적과 우수한 기술력, 발주처 신뢰를 기반으로 유수한 경쟁사들과 경합해 수주 쾌거를 이뤘다는데 의미가 있다.

 

김포-파주 2공구 터널 공사에는 쉴드 TBM공법이 적용이 적용될 예정이다. 쉴드 TBM공법은 해저·하저 터널 등에 적용되는 우수 기술 공법으로 자동화 굴진시스템에 의해 굴착과 버력처리를 반복적으로 수행하며 터널구조물을 완성하는 공법이다.


모든 공정이 컴퓨터에 의해 컨트롤 되는 가장 안전하면서도 품질과 시공성이 우수한 기계화굴착 공법이다. 현대건설은 현재 대곡-소사 복선전철 현장 뿐 아니라 싱가폴 MRT 동부선 T308현장에서 해당 공법으로 시공 중에 있다.

 

또한, 진해-거제 주배관 공사(2018년 완공), 율촌Ⅱ복합화력 발전소(2014년 완공) 등 국내 7곳과 싱가폴 남부 전력구 NS3 공사(2018년 완공), 싱가폴 MRT6 C931 공사(2016년 완공) 등 해외 4곳에 성공적으로 적용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이 우수한 기술 노하우와 품질, 풍부한 수행경험을 바탕으로 치열한 경합 끝에 수주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했다”며 “향후 발주될 국내외 해저 지하공간 프로젝트들에서도 현대건설의 품질 및 기술력으로 전 세계 지하공간 시장을 리드하며 글로벌 TOP-TIER로 성장해 나갈 것이다”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NATM공법, TBM공법 등 우수한 해저 기술력과 수많은 터널 시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보령-태안 해저터널, 대곡-소사 2공구, 싱가포르 유류 저장 비축기지 등 국내·외 다양한 지하 공간 프로젝트(도로, 철도, 유류기지 등)에서 신(新) 지하공간을 창조하며 발주처, 주민을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를 만족시키고 있다.

 

 

 

/홍제진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건설, 김포~파수, 쉴드 TBM공법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콤팩트시티 조성…도로 위·빗물펌프장·차고지 활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