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한-우즈베키스탄 인프라 협력 센터 개소식 개최
해외 핵심 거점 인프라 협력센터 설립 계획'의 일환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24 [17: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는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현지에서 한국 정부 및 우즈베키스탄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우즈베키스탄 인프라 협력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한-우즈베키스탄 인프라 협력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매일건설신문

 

이날 행사에는 국토교통부 이성해 건설정책국장, 현지국 대외투자무역부(Ministry of Investmnet and Foreign Trade) 쿠드라도프 차관,혁신개발부(Ministry of Innovative Development) 및 타슈켄트 시청고위 공무원을 비롯해 현지 기업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번 한-우즈벡 인프라협력센터 개소는 우리 기업의 해외 건설 수주지원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기획한 '해외 인프라 협력 거점 확대 방안' 및 KIND의 '해외 핵심 거점 인프라 협력센터 설립 계획'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우즈벡에 설립된 동 센터는 앞으로 우즈벡과 중앙아시아 지역의 인프라 시장 동향 조사·분석, 현지국 정부와의 교류 확대 등을 통해 인프라 분야 PPP 사업 기회를발굴·사업화를 지원함으로써 국내 기업들의 수주 지원자 역할을 적극 수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이성해 국장은 축사를 통해 “신북방 정책 핵심 파트너국가인 우즈벡에 설립되는 한-우즈벡 인프라 협력센터가 우리 기업에대한 지원뿐만 아니라, 우즈벡의 경제 발전에도 기여하여 양국 경제협력의 중심축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외투자무역부(MIFT) 쿠드라도프 차관도 축사를 통해 “우즈벡 정부는PPP 사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 중”이라며 “앞으로 인프라협력센터의운영 기관인 KIND와 협력하여 한국과 더 많은 PPP 사업을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KIND는 한-우즈벡 인프라 협력센터 개소를 시작으로 올해 인도네시아, 케냐, 베트남 등 3곳에 추가로 센터를 개소하고향후 점차적으로 센터를 확대해 나감으로써 국내 기업들의해외 수주를 적극적으로 지원 할 계획이다.

 

KIND 허경구 사장은 “KIND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인프라협력센터가우즈벡 발주처, 우리 기업, 금융기관의 가교 역할을 효율적으로 수행함으로써 우리 기업의 우즈벡 내 PPP 사업 참여를 전방위적으로지원 할 예정이다”라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지하 흙막이 공사, 자동계측 시스템 도입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