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부산교통공사, 공정계약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공정계약문화 확산추진 종합계획'에 따라 본격 시행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22 [09: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산교통공사가 갑을관계 위주의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한층 공정한 계약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발 벗고 나선다.

▲ 부산교통공사     ©매일건설신문

 

부산교통공사는 상호 대등한 지위에서 계약을 체결하는 공정거래 환경을 조성하고자 올해 초 수립한 '공정계약문화 확산추진 종합계획'에 따라 관련 사규를 개정함으로써 본격적인 시행단계에 돌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지금까지 해 오던 공정계약 모니터링의 실효성을 끌어올리기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됐다. 부당계약조건 10개 항목을 정하고 사규에 명문화해 강제성을 높인 것이 대표적이다. 계약서류에 ‘갑’‘을’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거나 과업내용에서 이견이 발생할 시 공사의 의견을 강요하는 행위 혹은 ‘그 밖에 공사가 요구하는 사항’ 등 애매한 문구로 과업을 지시하는 행위 등이 이에 해당한다.

 

공사는 과업지시서 등 계약 관련 전 서류에 부당계약조건이 포함됐는지 사전 검토과정을 거치도록 했다. 또한 관련 민원을 수집하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부당특약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등 공정계약문화 확산을 위해 철저한 관리 감독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공사 전 분야에서 공정거래 및 기업 간 상생협력 문화가 뿌리내리게 하는 데 힘쓰고 있다”며 “이에 맞춰 모든 업무를 추진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교통공사, 공정계약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지하 흙막이 공사, 자동계측 시스템 도입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