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건설연, 연세대와 스마트시티 연구 협력
신기술 시범 적용·테스트 베드 공동 활용 추진
허문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15 [10: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연세대학교와 13일 연세대학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건설연 한승헌 원장, 연세대 김용학 총장)         © 매일건설신문

 

스마트시티 공동연구를 위해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연세대학교가 손을 잡았다.

 

건설기술연구원은 연세대학교와 ‘KICT-Yonsei 스마트시티 챌린지 프로그램’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13일 연세대에서 체결했다. ‘KICT-Yonsei 스마트시티 챌린지 프로그램’은 스마트시티 분야에 특화된 학연협력 프로그램이다.

 

스마트시티의 성공을 위해서는 전통적인 건설분야는 물론 새로운 연구 분야와의 융합연구가 필수적이다. 건설분야 유일 정부출연연구기관인 건설연과 공학분야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연세대가 협력하기로 한 핵심 이유다. 건설연이 보유한 미래형 건설기술과 연세대의 전기, 전자, 화학 등 기초 원천분야의 전문성을 결합한 융합연구가 추진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상호 인력, 정보, 기술 교류는 물론 스마트시티 건설을 위한 신기술 시범 적용과 테스트 베드 공동 활용도 추진할 예정이다. 공동연구를 위한 학연학생 선발 및 지도를 통해 우수 인력도 양성한다. 향후에는 스마트시티 이외의 연구 분야까지 협력 프로그램을 확장할 예정이다.

 

건설연 한승헌 원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하는 지금 대한민국에 스마트시티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한 노력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건설연과 연세대의 스마트시티 공동 융합연구가 성공적으로 수행됨으로써 한국형 스마트시티 성공에 주춧돌이 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허문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설기술연구원, 연세대학교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국내 중소기업에도 열차핵심부품 보석 많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