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철도공단, 지역 랜드마크 명품역사 건설 '모색'
철도역사 설계공모 개선, 스토리텔링으로 명품역사 만들기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10 [16: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철도시설공단은 지난 9일 철도역사 디자인 향상을 위해 학계, 연구기관, 설계사 등 외부전문가와 함께하는 '철도역사 설계공모 개선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한국철도시설공단 경영진과 외부 전문가들이 5월 9일(목) 공단 본사(대전 소재)에서 설계공모 개선사항과 명품역사 설계 아이디어 도출을 위한 자유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이번 자문회의는 철도역사 설계공모 지침, 설계공모 심사방식 등 철도공단의 설계공모 개선사항과 명품역사 설계 아이디어 도출을 목적으로 공단 경영진과 외부 전문가의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됐다.

 

외부 전문가들은 철도역사가 여객을 취급하는 단순 교통관문의 기능뿐만 아니라 지역의 랜드마크(Landmark)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으며, 설계공모 시 지역 특성이 반영될 수 있는 방향성을 제시하는 등 다양한 개선사항과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자문회의에서 제시된 개선사항과 아이디어는 5월 말에 시행할 전주역사 증축 국제설계공모에 우선 적용하고 향후 추진되는 모든 철도역사 설계공모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철도공단은 철도역사 설계공모 개선을 통한 디자인 향상 노력뿐만 아니라 국민들이 쉽게 철도역사와 인근 지역을 이해할 수 있도록 약 650개 역사에 대한 철도역사 스토리텔링(Storytelling)기록물 제작 용역을 5월에 착수했다.

 

기존 철도역사 건설에 따라 단순 기술 정보를 제공하는 것에서 탈피해 도면 및 디자인 의도(Concept), 철도역사 및 지역 이야기, 역사 인근 문화·관광 자원 등을 담는 동시에 이를 공단 홈페이지에 게재할 뿐 아니라 역에 QR코드를 부착, 국민들이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지역의 랜드마크 및 명소가 될 명품역사 건설을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으며, 스토리텔링 철도역사 중 ‘한국인이찾고 싶은 철도역사 100(가칭)’을 선정하고, 역사 탐방 관광 루트를 개발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역의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 및 지역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철도공단, 지역 랜드마크 명품역사 건설 노력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지하 흙막이 공사, 자동계측 시스템 도입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