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서울시
서울시종합
‘제로페이 가맹점’ 10만호점 돌파
세종문화회관 등 시립시설 및 9개 결제사 할인·적립·사은품 등 마케팅 이벤트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08 [18: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지역에서 제로페이 가맹점이 10만호점을 돌파했다. 제로페이 시범서비스에 앞서 서울시가 작년 하반기 가맹점 모집을 시작한 지 약 5개월 만이다. 매일 평균 660여 점포가 새롭게 등록한 셈이다.

 

10만 개 가맹점은 서울시가 가맹대상으로 정했던 생활밀착형업종 소상공인 업체 40만 개 중 25%에 해당한다고 시는 밝혔다.

 

서울시는 제로페이의 핵심인 ‘결제 수수료 제로’ 혜택 효과가 큰 음식점, 카페, 미용실, 약국 등을 생활밀착형업종을 대상으로 정해 제로페이 가맹을 집중 유도해왔다.


10만 번째 제로페이 가맹점은 통인시장 인근의 ‘역사책방’이다. 박원순 시장은 8일 오전 10시 ‘역사책방’에서 10만호점 돌파를 기념하는 작은 행사를 갖는다. 매장용 QR을 직접 배송하고, 특별 제작한 ‘제로페이 10만호점’ 스티커를 매장에 부착하는 내용이다.


한편, 서울시와 9개 결제사는 할인, 포인트 적립, 사은품 추첨, 기프티콘 증정 등 제로페이 사용자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이벤트를 펼친다.

 

세종문화회관, 남산국악당, 돈화문국악당에서 열리는 기획공연을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1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마케팅 이벤트에는 ▲민간 결제플랫폼 사업자 5개 ▲은행 3개 ▲우정사업본부가 참여한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로페이, 역사책방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인터뷰]에스트래픽㈜ 문찬종 대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