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政街
“개발제한구역 환원기간 2년→4년으로 확대”
윤관석, ‘개발제한구역특별법’ 개정안 국토법안소위 통과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3/15 [09:2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그린벨트 해제 후 2년내 사업착공을 하지 않으면 개발제한구역으로 환원되는 기간이 2년으로 너무 짧다는 지적에 따라 4년으로 연장될지 주목된다.

 

개발제한구역의 자동 환원 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개발제한 특별법)이 지난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토법안심사소위를 통과했다.

 

현재 특별시장‧광역시장‧특별자치시장‧특별자치도지사‧시장‧군수가 개발제한구역의 해제에 관한 도시‧군관리계획을 입안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한 도시용지의 적절한 공급, 기반시설의 설치 등의 사유로 해제된 개발제한구역의 경우 개발제한구역의 해제에 관한 도시‧군 관리계획이 결정‧고시된 날부터 2년이 되는 날까지 관련 개발 사업이 착공되지 않는 경우 그 다음날에 개발제한구역으로 환원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개발사업의 착공을 위해서는 개발계획의 수립 및 결정, 토지 등의 보상, 실시계획 인가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하는 점을 고려할 때, 현행 ‘개발사업의 착공까지 2년’이라는 기간이 짧아 현실적으로 사업추진이 어렵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실제로 개발제한구역의 해제부터 착공까지 걸리는 기간은 평균 3년이 소요되고 있으며, 5년 이상 소요되는 사업도 총 127개 사업 중 24개로 전체의 18.9%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재난의 발생 등 불가피한 사유가 발생해 착공이 늦어진 경우에도 환원기간을 유예할 필요가 제기돼 왔다.

 

이에 윤관석 의원은 지난해 11월 그린벨트 해제 이후 2년 동안 착공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환원돼야 하는 조항이 현실에 부합하지 않아 이를 4년으로 연장하는 내용을 담은  ‘개발제한구역 특별법’개정안을 대표발의 한 바 있다.

 

윤 의원은 “동 법이 향후 본회의를 통과될 경우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주택공급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앞으로도 국가국토균형발전을 위한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개발제한구역 해제부터 착공까지 기간(평균 : 3년)<자료제공: 윤관석 의원실>     © 매일건설신문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발제한구역, 환원기간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케올리스 사장 “한국, 트램 적합한 도시환경 갖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