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
기획
드론 측량 하천조사… 품셈 문제로 ‘반쪽 사업’ 우려
5개 지방청 하천조사 ‘드론 측량’ 어려움 겪어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08 [15: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기존 항측 사업을 400만원 품셈의 드론 측량으로 발주

 

▲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7년 4월 20일부터 6월 7일까지 ‘제2회 하천측량·하상변동조사 드론 경진대회’를 열었다.     © 매일건설신문

 

국토지리정보원은 2017년 5월부터 210일간 사업비 2억원을 들여 ‘공공측량분야 UAV 도입방안 연구’ 사업 용역을 진행했다. 공공측량에 무인비행장치를 도입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공공측량 현장에서는 드론을 이용한 제도는 마련됐지만 품셈 기준이 제정되지 않아 저가로 인한 덤핑 발주 등 혼란이 야기됐다. 이번 ‘드론 품셈’ 연구 사업은 국토지리정보원이 용역 사업으로 추진하는 ‘2단계 드론 연구’인 셈이다.

 

이와 관련해 국토교통부 산하 5개 국토관리청이 진행한 지난 2017년 ‘하천정비기본계획을 위한 드론기반 하천지형조사’와 ‘드론 기반 하상변동 및 하천지형조사 시범사업 용역’에서는 드론 측량 품셈 문제로 인해 사업의 어려움이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드론 측량 작업규정 조차도 마련되지 않아 품셈과 더불어 엎친 데 덮친 격이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해 3월 ‘무인비행장치 이용 공공측량 작업지침’을 고시했다.

 

2017년 5월 5개 국토관리청은 5년마다 발주되는 하천지형조사 사업을 무인비행장치 측량으로 발주했다. 사업을 수행한 업체의 한 관계자는 “당초에는 항공측량으로 돼 있었던 사업을 드론 측량으로 문구만 바꿔 1km²당 항공측량에서는 1300만원 정도였던 품셈이 드론에서는 400만원 정도로 발주됐다”고 설명했다.

 

산업계에 따르면 현재 1/2500 영상의 경우 수치지형도(디지털 지도) 제작까지 포함하는 경우 드론측량의 경우 1100~1300만원 수준의 품셈이 적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다 정밀한 1/1000의 1km²당 드론 측량은 3400만원 정도이고, 같은 기준에서 항공측량은 5000~6000만원선이 적정하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당시 하천지형조사 사업 2017년 1차 년도에는 사업비 배정이 안 돼 사업을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원주지방청의 일부 사업구간을 제외한 각 지방청에서는 국토지리정보원의 기존 유인항공촬영 영상을 활용해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최초의 드론 측량이라는 취지와는 안 맞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산업계는 또 ‘적정 품셈 제정’이 시급하지만, 현재 드론의 기술 수준에 따른 작업조건의 불합리도 발생한다고 지적한다.

 

업계 관계자는 “하천 수면의 폭이 150미터 이상 되면 드론으로 영상을 찍어도 수면밖에 안 나오기 때문에 하나마나이고, 부산지방국토청이 관리하는 낙동강의 경우 폭이 200미터가 넘는다”면서 “드론 측량으로 하더라도 반드시 보완측량이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인공지능 학습기술로 ‘발전소 건강’ 알 수 있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