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해양조사원, 피지 해군 수로국과 양자회의
해양조사선 건조, 해도 판매권 등 논의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1/14 [09: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국립해양조사원은 국제개발협력(ODA)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피지 해군 수로국(Humphrey TAWAKE 해군참모총장)과 양자회의를 실시했다.                © 매일건설신문

 

국립해양조사원은 국제개발협력(ODA)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피지 해군 수로국(Humphrey TAWAKE 해군참모총장)과 양자회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자회의에서는 통해 피지에 공여예정인 해양조사선 건조 추진계획을 비롯, 피지 관할해역에 대한 해양조사 등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된 해도 판매권 등에 대해 논의됐다.

 

피지는 남태평양의 도서국가로 기후변화·해수면상승으로 인한 국토유실에 취약한 국가 중 하나다. 선진 도서국가들은 해안선 및 수중암초를 매립하여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재난에 대비하고 있으나, 피지는 자발적 대응능력이 부족해 암초의 위치 및 해안선 형상 파악조차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해양조사원과 피지와의 협력사업은 2016년 시작돼 해수면 상승 모니터링 장비 지원, 피지 연안해역 공동 해양조사를 통해 기초 지형정보를 확보하고 이를 토대로 5종의 해도를 공동제작했다. 또한 피지의 수로측량 기술자 양성을 위한 교육훈련을 실시함과 동시에 올 하반기 공여를 목표로 65톤급 해양조사선 건조를 착수했다.

 

양자회의 종료 후 양측은 해양조사선이 건조 중인 조선소(목포조선공업)를 방문해 건조 과정을 순시하고 착공행사를 진행하는 일정으로 마무리했다.

 

피지 해군수로국(FHO)의 총괄책임자인 Humphrey TAWAKE 해군참모총장은 “한국의 선진 해양조사기술을 직접 체험하며 기술을 습득해 피지의 해양조사 업무능력을 대폭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립해양조사원 강용석 원장은 “본 사업을 통해 기후변화로 인한 개발도상 도서국가의 자발적 대처 능력을 강화하는 한편, 피지 해역의 항해용 해도 공동제작 및 판매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양조사원, 피지 수로국, 해양조사선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초대석] 항공안전기술원 김연명 원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