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인천공항, 지난해 '여객 6825만명' 신기록 경신
매출액 역시 2조 6367억 원으로 사상 최대 … 평창 동계올림픽 등 대내 · 외 요인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1/11 [15:5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가 인천공항 개항(2001년 3월 29일)이후 사상최대의 성과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인천공항을 이용한 전체여객(국제여객 + 국내여객)이 2017년 대비 약 10% 증가한 6825만 명을 기록하고 연간 매출 역시 2017년 대비 약  8.5% 증가한 2조 6367억원을 기록하는 등, 2018년도 한 해 동안 기록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 해 인천공항을 이용한 전체여객은 6825만 9763 명으로 2017년 6208만 2032 명 대비 약 10% 증가했으며, 항공기 운항 역시 2018년 38만 7499 회로 2017년 36만 295 회 대비 약 7.6% 증가했다.

 

환승객 역시 2017년도 731만 9144 명 대비 9.6% 가량 증가한 802만 699 명을 기록하며 개항 이후 최초로 800만 명 대 환승객을 기록했다. 이는 주요 성수기 및 연휴 기간 여객 증가,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등 대내 · 외 요인에 따른 내 · 외국인 항공수요 증가에 힘입은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 해 인천공항의 국제여객은 2017년 6152만 572 명 대비 10% 증가한 6767만 6147 명으로 사상최대를 기록해, 파리 샤를드골 공항,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제치고 개항 이래 처음으로 세계 5위를 기록할 전망이다.

▲ 국제공항협의회(ACI)국제여객 기준 공항순위     © 매일건설신문


국제공항협의회(ACI)는 매년 국제여객 기준으로 공항순위를 발표하고 있으며, 2017년 인천공항의 국제여객은 6,152만 명으로, 파리 샤를드골 공항 6,369만 명(세계 5위), 싱가포르 창이공항 6,157만 명(세계 6위)에 이어 세계 7위를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 인천공항의 국제화물 처리 실적은 295만 2069 톤으로, 미․중 무역 분쟁 등 부정적인 대외환경에도 불구하고 2017년도 292만 1,635 톤 대비 약 1% 증가해, 홍콩공항, 상하이 푸동공항에 이어 세계 3위를 기록할 전망이다. 2017년도 국제화물 처리실적 상위 공항은 1위 홍콩공항, 2위 상하이 푸동공항, 3위 인천공항이다.

 

한편, 지난해 인천공항의 항공운송 실적이 개항 이후 최고치를 경신함에 따라 인천공항공사의 매출액도 사상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해 인천공항공사의 매출액은 2조 6367억 원을 기록해 2017년 2조 4306억 원 대비 8.5% 가량 크게 증가해 사상최대 실적이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2018년 당기순이익은 1조 871억 원을 기록해 2004년 이후 14년 연속 흑자라는 대기록을 이어 갈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인천공항공사는 제2여객터미널을 성공적으로 오픈(2018.1.18.)하고, 공사 해외사업 중 단일사업 최대 규모(1,400억 원 규모, 12,760만 달러)인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 위탁운영사업을 수주(2018.4.22. 계약체결) 하는 등 제2의 도약을 위한 전기를 마련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해 1월 제2여객터미널을 성공적으로 개장해 국내 최초로 국제선 복수 터미널 시대를 열었으며, 제2터미널을 조기에 안정적인 운영궤도에 안착시킴으로써 여객들에게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대한민국의 관문으로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했으며 인천공항공사가 외국 운영사로는 쿠웨이트에서 최초로 운영하고 있는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은 지난해 12월 9일 성공적으로 개장하며 인천공항공사 해외사업 확장의 기폭제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는 인천공항의 공항복합도시(Air City)개발사업도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5성급의 최고급 호텔과 테마파크, 1만 5000석 규모의 아레나(다목적 공연장), 컨벤션 시설 및 외국인 전용카지노 등을 갖춘 국내 최대 규모의 인스파이어 복합엔터테인먼트 리조트가 2019년 상반기 중 인천공항 IBC(국제업무지구)-Ⅲ 지역에 착공이 진행된다.  

 

앞서 인천공항공사는 지난해 12월 6일 ㈜인스파이어 리조트, 파라마운트 픽쳐스와 '인천공항 복합리조트 개발을 위한 협력약정서'를 체결하고,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의 성공적인 개장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4단계 건설사업, 공항복합도시개발 등 인프라 부분의 양적 성장뿐만 아니라, 공항운영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여객 서비스의 획기적인 개선을 통해 인천공항을 찾는 국․내외 여객들에게 더욱 편리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올해 상반기 중에 국내 최초로 인천공항에 입국장 면세점이 오픈한다.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은 지난해 8월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도입 검토를 지시했으며, 지난해 9월 제6차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에서 '입국장 면세점 도입방안'이 확정․발표된 이후 지난 해 12월에는 입국장 면세점 도입을 위한 관세법 개정 역시 마친 상태다.

 

인천공항공사는 올해 2월에서 5월까지 입찰공고 및 사업자 선정 등 운영준비를 완료하고 2019년 상반기 중 국내 최초로 입국장 면세점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이 오픈하면, 출국 시 구입한 면세품을 여행기간 내내 들고 다녀야 했던 여객들의 불편사항이 크게 해소될 전망이다.

 

▲ 9일 오전 인천공항공사 집무실에서 공사 정일영 사장이 인천공항의 지난해 주요 성과 및 2019년도 주요 사업 추진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매일건설신문

뿐만 아니라, 현장중심의 재난대응 체계를 구축해 안정적인 공항 운영기반을 확보하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기술에 기반한 스마트 공항 서비스를 확대해 여객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등 공항운영의 혁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대한민국의 대표 관문이자 대표 공기업으로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 지역사회 및 중소기업 상생발전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공사 정일영 사장은 “지난해 인천공항공사는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정부기관의 정책적 지원에 힘입어 제2터미널을 성공적으로 개장하고 역대 최다 여객실적을 경신하는 등 개항 이후 최대의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천공항공사는 올해를 '인천공항 제2의 도약'의 원년으로 삼아 4단계 건설, 공항복합도시 개발, 입국장 면세점 도입 등 양적 ‧ 질적 성장을 추구하는 동시에, 대한민국의 대표 관문이자 대표 공기업으로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 지역사회 및 중소기업 상생발전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앞장설 계획이다”고 밝혔다.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공항, 지난해 여객 6825만명 신기록 경신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초대석] 항공안전기술원 김연명 원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