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노후 공공청사 8곳, 공공임대주택으로 탈바꿈
주차장·주민센터 등 생활SOC 확충… 일자리·도시재생 활성화 기대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1/09 [18: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개념도            © 매일건설신문


국토교통부는 도심에 위치한 지자체 소유의 노후 공공청사를 공공임대주택과 청사 등으로 개발하는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 8곳 1,167호의 주택건설 사업계획을 승인했다.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은 도심 내 좁고 노후된 공공청사 등에 공공임대주택과 신청사, 주민편의시설 등 복합용도로 개발하는 방식이다.


이 사업을 통해 임대수요가 풍부한 도심 내에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한편 시설 노후화로 주민 이용이 불편했던 청사 등을 재건축함으로써 공공서비스의 수준도 함께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공공청사 외에도 다양한 주민편의시설도 함께 건설해 지역사회의 공동체 회복, 낙후지역 활력 제고, 구도심 활성화 등의 도시재생효과도 기대된다.

 

국토부는 이와 같은 방식으로 2022년까지 1만호를 공급할 계획으로 지난해부터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대상지를 수시 공모해 선도 및 공모사업으로 전국 42곳 6,300호를 사업대상지로 선정 중이다.

 

이번에 사업계획을 승인한 곳은 ▲울산신정(100호) ▲제주 일도이동(120호) ▲서귀포 중앙동(80호) ▲구 예산군청(150호) ▲천안 두정(400호) ▲김천 옛 KT&G 사옥부지(99호) ▲포항 옛 중앙초등학교 부지(98호)  ▲정읍수성(98호) 등 총 8곳 1,167호다.

 

이번 사업계획을 승인한 8곳은 올해 착공해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가 가능해 도심 내 청년층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읍시 수성동과 포항시 중앙동은 도시재생뉴딜 사업지구로 선정된 곳으로 젊은 층 인구 유입을 통한 지역 활력 제고 등 도시재생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희 국토부 공추단장은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은 국민의 주거안정과 공공서비스 수준 향상, 생활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사업물량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지자체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 개발 전 현재 모습(좌)과 개발 조감도(우)     © 매일건설신문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후공공청사, 공공임대주택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인터뷰]국토교통부 김용원 항공보안과장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