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철도공단, ‘선로근접형 저상방음벽’ 성능시험 완료
공사비 18% 절감·소음 3dB 줄여… 확대 전망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1/06 [11:5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경의중앙선 일산역 인근에 설치된 ‘선로근접형 저상방음벽’                               © 매일건설신문


철도시설공단은 경의중앙선 일산역 인근에 시범 설치한 ‘선로근접형 저상방음벽’에 대해 6일 모든 성능시험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선로근접형 저상방음벽’은 선로 가까이에 낮은 높이로 설치되는 방음벽으로, 공단은 철도 소음이 궤도·바퀴·엔진 등이 위치한 열차 하부에서 주로 발생한다는 점에 착안해 철도기술연구원(연구책임 엄기영), 유니슨테크놀러지(주)(대표 김영찬)와 함께 신형 방음벽을 개발했다.

 

신형 방음벽은 기존 방음벽에 비해 공사비를 약 18% 이상 줄일 수 있어 경제적일 뿐만 아니라, 공장에서 제작이 완료된 방음벽을 현장에서는 설치만 하면 되어 시공성도 뛰어나다.

 

높이가 3m에 육박하는 기존 방음벽과 달리 높이가 1m에 불과해 인근 주민들과 열차 승객들의 조망을 해치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철도공단은 신형 방음벽의 구조적인 안정성을 확인하기 위해 열차운행 소음으로 인한 민원이 많았던 경의중앙선 일산역 인근(일산교 하부 일원)에 이를 시범 설치해 성능 시험을 마쳤다.

 

그 결과 실제로 주거지에서 소음이 약 3dB 이상 줄어들어 높이가 낮음에도 불구하고 소음저감 효과가 기존 방음벽과 차이가 없음을 직접 확인했다.

 

김영하 시설본부장은 “신형 방음벽을 주거 밀집지역 인근에 있는 분기 구간에 설치하면 보다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토교통부 R&D(연구개발) 과제로 개발된 신형 방음벽에 고양 일산 주민들도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유니슨테크놀러지, 방음벽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