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수/발주
'인덕원∼수원 복선전철' 공사 발주 돌입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 상정 절차 착수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05 [08:5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공구 조정…당초 12개 공구서 변경 유력

  

 

▲ '인덕원∼수원 복선전철' 노선 중 지역 요구가 반영된 신설 역사.    


국토교통부가 '인덕원∼수원 복선전철 건설공사' 발주를 위한 행정절차에 착수했다.

 

우여곡절 끝에 기본계획 고시가 끝나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 상정 작업에 본격 돌입했다. 턴키공사와 기타공사 해당 공구를 일괄 상정한다는 계획으로, 다만 공구 수는 당초 12개 공구에서 조정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인덕원∼수원ㆍ동탄 복선전철' 사업 기본계획을 관보에 확정ㆍ고시했다.

 

기본계획에 의하면 '인덕원~수원ㆍ동탄 복선전철'은 총 연장 37.1㎞ 구간에 역 17개를 신설하고, 서동탄역은 기존역을 개량한다. 사업비는 총 2조7190억원으로 지방자치단체 부담분은 3165억원이다.

 

수원, 화성, 안양, 용인시가 각 지자체당 1개씩 4개 역사 신설 비용을 부담하겠다는 협약서를 국토부에 제출하면서 기본계획 고시를 마무리하게 됐다.

 

이는 비용대비 편익분석(B/C)에서 1 이상이 나온 수원ㆍ화성시는 50%를 부담하고 안양ㆍ용인시는 100%를 부담하는 것으로 최종 합의되면서 기획재정부 총사업비 심의를 조건부 통과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4개 지자체 중 용인시는 시의회 반대로 의결을 거치지 않고 시장 직권으로 비용부담 협약을 체결했다.

 

국토부는 기본계획 고시가 이뤄져 현재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 상정을 위한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조만간 입찰방법 심의안을 확정할 예정"이라며 "이후 중앙건설심의위원회 심의 일정 조율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용인시 흥덕역사 건설비용에 대해서 용인시 의회 의결을 거치지 않은 상태여서 기본계획 변경ㆍ고시 가능성도 남아있다.

 

국토부는 흥덕역사 건설비용 100% 부담안에 대해 용인시 의회가 승인하지 않으면 흥덕역사 부분을 제외해 기본계획을 변경고시 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용인시 의회에서 부결되더라도 전체 사업이 차질을 빚지 않도록 입찰방법 심의안을 마련해 상정한다는 복안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인시) 흥덕역사 설립으로 기본계획이 변경되면서 노선이 우회토록 돼있는데 만약 용인시 의회 부결로 역사 설립이 백지화되면 노선을 직선화할 수 있도록 기본계획을 조정하는 내용을 포함해 상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용인시 의회 부결로 흥덕역사 설립안이 백지화될 경우를 대비해 설계작업 착수는 유보할 계획이다.

 

흥덕역사가 포함된 공구는 당초 국토부가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에 기타공사로 상정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어 이변이 없는 한 종합심사낙찰제 적용이 유력하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 때 공구를 조정해 상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재부 총사업비 협의 과정에서 사업비 조정이 있었고, 흥덕역사 설립을 놓고 조건부 기본계획 고시가 이뤄지면서 공구 조정이 필요하게 됐다"며 "이로 인한 공구 조정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당초 국토부는 연초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 계획에서 ‘제1ㆍ6ㆍ9ㆍ12공구 노반건설공사’ 4개 공구를 턴키로, ‘제2∼5공구, 7ㆍ8공구, 10ㆍ11공구 노반건설공사’ 8개 공구를 기타공사로 상정한다는 계획이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최신성·정확도 우수한 국가 공간정보 구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