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기재부, 올해도 세수 호황 이어질 듯
1월 세금, 작년보다 2.7조원 더 걷혀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3/13 [15: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세수진도율, 13.6%…전년比 0.1%p↑

 

연초 국세수입이 전년에 비해 3조원 가까이 증가하면서 올해도 세수 호황이 이어질 것으로 점쳐진다.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에 따르면 1월 국세수입은 36조6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2조7000억원이 늘었다.

 

전체 예산 규모가 증가한 영향도 있으나, 세수진도율도 높아졌다. 1월 세수진도율은 13.6%로 전년 동월 대비 0.1%포인트 향상됐다.

 

세수진도율이란 1년간 걷어야 할 세금 대비 걷은 세금의 비율을 나타낸다. 세수진도율이 작년보다 높다는 것은, 1년전보다 세금이 더 잘걷혔다는 뜻이다.

 

세목별로 보면 부가가치세 증가가 전체 세수를 증가시킨 모습이다.

 

1월 부가세 수입은 17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조5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소비가 증가하는 등 경기개선에 힘입은 결과로 풀이됐다. 진도율은 전년 대비 0.3%포인트 높은 25.6%에 달했다.

 

소득세 수입은 8조8000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9000억원 증가했다. 상용근로자 수가 늘고, 부동산 거래가 확대되면서 소득세 진도율도 11.3%에서 12.0%로 높아졌다.

 

1월 교통세와 관세는 각각 1조4000억원과 9000억원으로 지난해와 같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반면 법인세 수입은 1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6000억원 감소했다. 진도율은 3.2%에서 2.1%로 하락했는데, 일시적으로 세수가 크게 늘었던 지난해 1월의 기저효과가 작용한 영향이다.

 

올해 정부의 주요 관리대상 사업 274조4000억원 중 1월에만 8.6%(23조5000억원)가 집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기재부는 지난해 재정수지와 국가채무 실적치 등을 내달 초 국가결산 발표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박남주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포토] 김학규 감정원장, 건설언론인 간담회 개최
[인터뷰] ‘스마트 지하철’ 눈앞 도래… ‘사람’과 ‘안전’ 최우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