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국토부, "저소득 아동 주거복지 강화"
보증금은 낮추고, 무상지원은 늘리고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3/13 [12:1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보호대상 아동 임대료 지원기간 연장

 - 저소득층 보증금↓…개인 홈그룹 지원

 

 


소년소녀가정 등 보호아동이나 아동이 있는 저소득 가구, 개인이 운영하는 그룹홈 등 저소득·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주거지원이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작년 11월 발표한 ‘주거복지로드맵’의 하나로 저소득 아동에 대한 주거 지원을 강화하는 내용의 공공주택업무처리지침 등 개정안을 14일 공포·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보호아동에 대한 전세 임대료 부담 완화가 첫 번째다.

 

앞으론 보호대상 아동이 대학 입학 이후 보호기간이 연장된 경우엔 만 20세를 초과하더라도 무료로 계속 전세임대주택에 거주할 수 있게 된다. 보호 종결 후 5년 이내인 경우에도 임대료는 50% 감면된다.

 

아동이 있는 저소득 가구에 매입ㆍ전세임대주택의 보증금을 50만원 수준까지 지원하던 제도의 울타리엔 최저주거기준에 미달하는 아동이 있는 저소득 가구가 포함된다.

 

목돈 마련이 어려운 저소득 가구의 보증금 마련의 부담을 덜면 더 안정적인 주거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통계청의 지난 2016년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전국의 최저주거기준 미달가구는 103만 가구로, 전체의 5.4%를 차지한다. 지하·반지하·옥탑 등 열악한 주거환경에 거주하는 가구도 3%나 된다.

 

개인이 운영하는 아동그룹홈 지원도 늘어난다. 그룹홈에 대한 매입·전세임대주택 지원은 법인 및 단체 운영에만 한정됐으나, 앞으론 개인이 운영하는 그룹홈도 지원 대상에 추가된다.

 

전국의 아동그룹홈 410개 중 개인이 운영하는 그룹홈이 258개로 약 63%(2016년 말 기준·복지부)를 차지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절반 이상의 그룹홈이 이번 개선안으로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쪽방 거주자 등 비주택 거주자에 대해서도 주거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종합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사각지대에 대한 촘촘한 주거복지 안전망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포토] 김학규 감정원장, 건설언론인 간담회 개최
[인터뷰] ‘스마트 지하철’ 눈앞 도래… ‘사람’과 ‘안전’ 최우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