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항공산업 체질 개선 위해 제도개선 추진"
'항공사업법 시행령·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3/12 [11:2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국토부, "자본금 150억서 300억으로 상향"

 


국토교통부가 항공사업 면허 기준을 10년 만에 다시 강화키로 했다.

 

이에 따라 등록 자본금 요건이 150억 원에서 300억 원 이상으로 상향되고, 항공기 요건도 3대에서 5대 이상으로 확대된다.

 

국토부는 이러한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 항공사업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국제항공운수권 및 영공통과 이용권 배분 등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14일자로 입법예고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개정안은 경쟁심화 등 시장여건 변화에 맞게 진입·관리기준 등을 현실화하는 한편 경쟁 환경도 보다 공정하게 개선해 항공 산업의 체질을 개선키 위한 취지다.

 

또 에어로케이·플라이양양 면허 자문회의 후속조치의 일환이기도 하다.

 

작년 12월 21일 열린 면허 자문회의는 저비용항공사 취항지 제한, 노선편중 등으로 과당경쟁 가능성이 크고 공항·조종사 등 인프라는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다수 진입 준비업체가 존재한다며 제도개선 필요성을 주문한 바 있다.

 

개정안에 우선 지난 2008년 규제완화로 저비용항공사의 진입을 촉진했던 면허 기준을 강화해 등록 자본금을 150억 원에서 300억 원 이상으로 상향한다.

 

통상 항공사 신규 설립 시 면허획득, 운항증명(AOC), 운항착수 등 초기단계에서만 300억 원 이상이 소진된다.

 

항공기 요건은 3대에서 5대 이상으로 확대된다. 항공기 수가 증가할수록 기재운용 효율화 등 비용절감, 운항 정시성 확보, 네트워크 구축 등 규모의 경제가 발생하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기존 저비용항공사도 항공기를 6대 이상 보유해야 흑자전환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업체간 조종사 영입경쟁, 승무원 과로 등 항공인력 관리 관련 사회적 우려가 증가하고 있어 인력확보계획 적정성을 면허 기준으로 명문화하고 보다 면밀한 검토가 가능토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부실 항공사는 실제 퇴출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강화해 안전투자 소홀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안전사고 가능성 등을 최소화하고 서비스 품질 제고 등을 위한 제도 개선도 추진한다.

 

현재는 1/2이상 자본잠식이 3년 이상 지속돼야 재무구조 개선명령이 가능하나 발동 시기를 2년 단축해 실효성을 강화한다.

 

개선명령을 받은 후에도 1/2이상 자본잠식이 3년 이상 지속되면 면허 취소가 가능하며 추후 면허취소 시기 단축도 검토할 예정이다.

 

운수권 배분 평가기준에 항공교통서비스 평가결과를 반영해 정시운항 유도, 소비자 보호조치 강화 등 서비스 품질 개선을 유도한다.

 

또 국가간 교류협력 및 사회적 기여, 사회적 책임이행 노력 등이 우수한 항공사는 운수권 배분 평가시 좋은 점수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또 슬롯 배분의 공정성 제고를 위해 배분 업무에서 항공사 배제, 운수권 배분 평가기준에 공정한 시장구조 확립 기여도 신설, 항공사 간 불공정하게 슬롯을 교환커나 단독 운항 노선에서 과다하게 운임을 설정하는 등 불공정행위가 발생한 경우 불이익을 받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내달 24일까지 우편과 팩스, 또는 국토부 누리집(http://www.molit.go.kr) '정보마당/법령정보/입법예고'를 통해 제출할 수 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포토] 김학규 감정원장, 건설언론인 간담회 개최
[인터뷰] ‘스마트 지하철’ 눈앞 도래… ‘사람’과 ‘안전’ 최우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