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政街
당정 '징벌적손해배상제도' 도입
中企 기술탈취 시 배상액 '10배'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2/12 [15: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2일 중소기업 성장의 걸림돌 중 하나로 지적되는 대기업의 기술탈취 근절을 위해 징벌적손해배상제도를 기술보호관련 법률에 모두 도입키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기술탈취 근절 당정회의를 열고 이같이 추진키로 했다고 김태년 정책위 의장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중소기업 기술탈취 근절대책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입증책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침해혐의 당사자가 자사의 기술이 피해당한 중소기업의 기술과 무관함을 입증토록 입증책임 전환제도를 도입한다.

 

이를 위해 특허법은 물론 '부정경쟁방지법' 등 관련 법률까지 금년 중으로 일관성 있게 정비·추진키로 했다.

 

또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기술보호관련 법률에 모두 도입하는 한편 배상액도 손해액의 최대 '10배 이내'로 강화한다.

 

변호사협회 등과 함께 공익법무단을 신설 운영해 사전적으로 기술탈취를 예방키 위한 법률자문 등을 지원하고, 특허심판에도 국선대리인을 선임할 수 있는 국선대리인제도도 도입한다.

 

당정은 이 밖에 중소기업에 대한 기술자료 요구나, 보유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하도급거래 이전을 포함한 모든 거래 시에 비밀유지서약서를 체결토록 할 예정이다.

 

특히 하도급 거래에서 예외적으로 기술자료 요구를 할 수 있는 '정당한 사유' 요건을 최소화하고, 요구서면 기재사항에 반환 및 폐기일자 등을 명시화하도록 의무화할 계획이다.

 

또한 구두나 전화요청 등으로 인해 기술 자료가 유출되는 경우가 많은 점을 감안, 구체적인 송부내역이나 일시 등 자료를 기록·공증해 추후 분쟁발생시 입증자료로 활용토록 하는 거래기록 등록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키로 결정했다.

 

아울러 지난 5일 검찰 내 신설된 특허범죄조사부(기술탈취사건, 지식재산권 관련수사 전담)와 전국 지방경찰청에 있는 19개 산업기술유출수사팀 간의 협력을 강화해 사건발생시 신속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했다.

 

여기에 기술탈취 피해기업에 대한 소송 전 신속한 구제지원을 위해, 피해기업의 신고를 받아 중기부 장관이 사실조사, 시정권고·공표 등 행정조치를 할 수 있게 됐다.

 

당정은 대·중소기업 임직원에 대한 기술보호 교육을 강화하고, 기술보호 전문가 상담·자문 등 직접 지원도 확대할 예정이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