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교통종합
대설에 묶인 항공교통 다소 개선
12일 오전 이륙시간 제한 15분→6분
최정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1/12 [14:1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제설작업을 마친 제주공항 활주로에서 이동하는 아시아나 여객기  


간밤에 내린 눈으로 제주공항에 발이 묶인 체류여객이 2500여명에 달한 가운데 국토교통부는 12일 오전 11시 현재 이륙시간 제한을 15분에서 6분으로 단축, 항공교통이 다소 개선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12일 운항예정인 국내선 총 451편 중 결항은 40편, 기운항 68편, 지연 110편 등 답답한 흐름은 쉽게 가시지 않고 있다.


밤새 내린 눈은 오후 3시까지 약 2㎝ 추가로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김포 공항은 12일 새벽 5시경 제설작업을 완료한 후 오전 6시 59분 제주공항에 첫 비행기를 정상착륙시켰다. 이어 제주공항에서는 오전 7시 30분 김포행 첫 비행기를 정상이륙시켰다.

 

/최정현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포토] 김학규 감정원장, 건설언론인 간담회 개최
[인터뷰] ‘스마트 지하철’ 눈앞 도래… ‘사람’과 ‘안전’ 최우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