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부산·인천항부두관리公, 폐지
40년만…업무 민간회사 위탁
매일건설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09/06/29 [12: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천항부두관리공사.

부산항과 인천항 일반부두(컨테이너부두 제외)에서 수출입 화물 및 여객터미널 관리를 맡고 있는 부두관리공사가 30일 전격 폐지됨에 따라 설립된 지 40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부두관리공사는 부산항과 인천항의 경비 및 화물관리를 효율적으로 수행키 위해 지난 1969년 경제장관회의 및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같은해 부산항부두관리협회가, 1972년에 인천항부두관리협회가 각각 설립된 이후 1985년 부두관리공사로 명칭이 변경됐다.

양 부두관리공사의 기능 중 항만경비 업무를 별도 분리해 작년 1월 부산·인천항보안주식회사로 각각 이관해 화물 및 터미널관리 업무만 수행케 돼 기능과 인력이 대폭 감소돼 지난해 공기업 선진화 계획에서 이날 폐지되는 기관으로 선정·발표됐었다.

부산항부두관리공사는 북항재개발 등으로 일반부두의 화물관리 수요가 감소함에 따라 여객터미널관리업무를 포함, 부산항부두관리(주)로 위탁하는 반면, 인천항부두관리공사의 경우 화물관리 업무는 인천항만공사로 이관하고 여객(국제, 연안)터미널 관리업무는 인천항여객터미널(주)에 위탁케 된다.

관련 업무를 위탁받는 부산항부두관리(주) 및 인천항여객터미널(주)는 부산 및 인천항만공사와 각각 업무위탁계약을 체결하고, 운영준비를 거쳐 7월 1일부터 업무를 수행한다.

이들 민간법인은 기존 부두관리공사 직원을 승계받아 고용안정을 도모하고, 전문인력을 그대로 활용함으로써 항만시설의 안정적인 관리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국내 중소기업에도 열차핵심부품 보석 많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