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재난대응 상시훈련 실시

일산발전본부 규모 6.7 지진 발생 가정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4/05/20 [17:28]

동서발전, 재난대응 상시훈련 실시

일산발전본부 규모 6.7 지진 발생 가정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4/05/20 [17:28]

▲ 20일 동서발전 일산발전본부에서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진행된 ‘2024년 재난대응 상시훈련’에서 훈련 참가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사진 = 동서발전)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동서발전은 20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발전본부에서 복합재난 초동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2024년 재난대응 상시훈련’을 실시했다.

 

동서발전은 고양시청, 고양소방본부, 상생협력사 등 8개 기관, 14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일산발전본부 재난상황 발생 시 초기대응능력과 유관기관과의 역할분담 등 협업체계, 재난 수습 전 과정에 걸친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이번 훈련은 일산발전본부 인근 인천 북서쪽 2km 지점에서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해 시설물 붕괴, 화재와 유해화학물질 누출 등 동시다발적인 재난상황을 가정하고, 유관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초동조치·진압·수습·복구순으로 진행됐다. 또 재난안전통신망(PS-LTE) 단말기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대내외 상황보고·전파를 훈련했다.

 

특히 훈련에 재난안전분야 외부전문가가 참여해 훈련계획 수립, 시나리오 작성 등을 컨설팅하고 객관적인 평가와 개선점을 도출함으로써 동서발전의 재난대응체계를 한단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됐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실제 재난상황은 훈련시나리오와 다르게 전개되므로 다양한 형태의 훈련으로 실전대응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매뉴얼 작동성 강화, 유관기관 협업 등 재난대응 역량 강화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현장 재해예방과 안전관리 노력으로 지난해 ▲안전한국 훈련평가 최고 등급 ▲기획재정부 주관 ‘안전관리 등급제’ 최고등급을 받는 등 재난안전 분야의 노력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