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경기·인천 3곳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 지정

인천 동암역, 부천 중동역 등 3곳 총 5000호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4/05/16 [13:57]

국토부, 경기·인천 3곳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 지정

인천 동암역, 부천 중동역 등 3곳 총 5000호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4/05/16 [13:57]

▲ 도심복합사업 신규 복합지구 3곳 중 동암역 남측 위치도(사진 = 국토부)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윤경찬 기자] 정부가 경기·인천 3곳을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로 지정한다.

 

국토교통부는 17일 인천 동암역 남측, 부천 중동역 동측, 중동역 서측 등 총 3곳 5000호를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로 지정한다고 16일 밝혔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도심복합사업)은 선호도 높은 도심 내 주택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민간 정비가 어려운 노후 도심을 대상으로 공공이 주도해 용적률 등 혜택을 부여하고 신속하게 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현재 전국 총 57곳 9.1만호의 후보지를 대상으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이번 지정되는 3개 지구는 지난해 7월 10일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예정지구로 지정된 이후 주민 2/3 이상의 동의(토지면적의 1/2 이상)확보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및 중앙토지수용위원회 심의를 진행해 지구지정 절차를 완료했다. 

 

한편, 서울에는 불광근린공원, 창2동 주민센터, 상봉터미널, 약수역 총 4곳 5.5천호를 예정지구로 지정하고 오는 30일까지 14일간 의견청취를 거쳐 주민 동의 확보 등 복합지구 지정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주민설명회를 통해 구체적인 사업이 안내된 후 참여의향률이 50% 이하로 집계된 창2동 674 후보지는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사업추진을 철회한다.

 

이번 복합지구 지정으로 현재 전국에 총 16곳 2.34만호의 복합지구가 지정됐다. 올해 연말까지 1만호 사업승인(누적 1.3만호)과 1만호 이상 복합지구를 추가로 지정하고 일몰연장 및 토지주 우선공급일 합리화 등 제도개선을 완료해 도심복합사업을 본격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정희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수요가 높은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도심복합사업의 일몰연장과 함께 하반기 후보지 추가공모를 추진할 예정으로, 적극적 제도 개선과 신속한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