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17일부터 사업용 화물차 불법운행 합동 단속

6월까지 수도권·강원권·충청권, 9월부터 전라권·경상권

김동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4/16 [16:27]

국토부, 17일부터 사업용 화물차 불법운행 합동 단속

6월까지 수도권·강원권·충청권, 9월부터 전라권·경상권

김동우 기자 | 입력 : 2024/04/16 [16:27]

 ▲ 주요 위반 적발 사례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김동우 기자] 정부가 오는 17일부터 사업용 화물차 불법운행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 단속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화물차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전국을 대상으로 합동단속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도로공사, 지방국토관리청이 참여한다. 1차는 이달 17일부터 6월까지 수도권‧강원권‧충청권에서 2차는 9월부터 11월까지 전라권‧경상권이다. 

 

주로 사고다발구간 및 화물차 통행이 많은 전국의 고속도로 톨게이트, 휴게소, 졸음쉼터, 국토과적검문소에서 단속을 시행한다. 위반행위가 적발될 때, 위반차량에 대해 운행정비 30일 또는 과태료 200만 원 부과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즉각 행정처분 조치할 계획이다. 

 

이번 단속에서는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자격증명 차량 부착 여부, 적재물 이탈방지, 최고 속도제한장치 조작금지 등)’, ‘도로법, 도로교통법(과적 등)’, ‘자동차관리법(판스프링 불법 부착 등)’ 등에 따른 화물차 안전에 관한 제반 사항을 점검한다. 특히 이번 단속은 적재불량 화물차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에 규정된 적재 화물 이탈방지 기준 및 방법을 준수했는지 면밀하게 확인할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는 이번 단속에 앞서 화물운송사업자 등이 화물 적재 기준 등 안전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화물운송연합회, 화물복지재단 홈페이지 등에 합동단속 계획을 공지했다. 적재불량 기준과 점검방법 등을 전파하는 한편, 운수종사자 보수교육 등으로 화물운송종사자에 대한 화물 적재기준과 방법 등에 대한 교육도 강화할 예정이다. 

 

박지홍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적재불량, 과적 등은 도로교통안전을 위협하는 주요 원인 중의 하나이므로 화물차 불법 운행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운송업계 및 운수종사자들도 법령에 규정된 안전 수칙을 준수하는 등 교통사고 예방에 앞장 서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김동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