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 1분기 신규 수주 5000억원 기록

토목·건축·플랜트 등 공공과 민간에서 비주택 분야 수주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4/04/16 [15:51]

동부건설, 1분기 신규 수주 5000억원 기록

토목·건축·플랜트 등 공공과 민간에서 비주택 분야 수주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4/04/16 [15:51]

▲ 동부건설 사옥 전경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동부건설이 경기 침체 속에서도 지속적인 수주로 견조한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동부건설은 실적 잠정 집계 결과 1분기 현재 신규 수주액이 약 5,000억 원을 기록했다고 최근 밝혔다. 건설 경기 침체로 연초부터 전체적인 건설 수주의 감소세가 극심한 가운데 이룬 성과라 더욱 눈길을 끈다. 동부건설의 현재 수주잔고는 약 9조 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현재까지 동부건설이 수주한 물량은 모두 비주택 사업이다. 연초 단독으로 수주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를 시작으로 최근 컨소시엄에 참여해 수주한 총 공사금액 1600억원 규모의 ‘광양 여천항 낙포부두 개축공사’까지 토목, 건축, 플랜트 등 공공과 민간 분야에서 다양한 수주 실적을 올리고 있다.

 

동부건설은 건설 시장의 부진으로 전체적인 수주 물량이 줄어들 것을 사전에 대비해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특히 꾸준히 육성해 온 플랜트 사업분야에서만 올해 현재까지 약 2,000억 원을 수주하며 고무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현재까지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골고루 수주실적을 기록하고 있고 상승세를 띄고 있어 올해 실적 증가가 기대된다”며 “사업성이 높은 분야의 선별 수주를 통해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 수익성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