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도지사, ‘경기도 철도기본계획’ 발표… “지역균형발전”

총 42개 노선, 총연장 길이 645km, 예산 40조 7,000억 원

김동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3/19 [13:52]

김동연 도지사, ‘경기도 철도기본계획’ 발표… “지역균형발전”

총 42개 노선, 총연장 길이 645km, 예산 40조 7,000억 원

김동우 기자 | 입력 : 2024/03/19 [13:52]

▲ 경기도 철도기본계획 노선도, 출처: 경기도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김동우 기자] 경기도가 2026년부터 10년간 42개 철도 노선에 40조 7,000억 원 투입하는 철도기본계획을 확정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9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 철도기본계획(2026~2035)’을 발표했다. ‘경기도 철도기본계획’은 ‘고속철도, 일반철도, 광역철도 등 27개 노선’과 ‘도시철도 15개 노선’ 등 총 42개 노선을 포함한다. 총연장 길이 645km에 예산 40조 7,000억 원이 투입된다.  

 

경기도 철도 비전을 통해 우선, 고속철도 수혜지역을 확대한다. 현재 경기 북부는 고양 행신역에서만 고속철도 이용이 가능한데, KTX를 고양 행신차량기지에서 경의선 능곡역을 연결하는 선로를 신설해 파주 문산까지 운행할 예정이다. SRT는 GTX-A 선로를 이용해 수서에서 삼성역까지, GTX-C선로를 이용해 의정부까지 연장 운행한다.

 

또한 철도 서비스 낙후 지역에 일반철도를 확충(북부 4개, 남부 5개)해 경기도 균형발전도 도모한다. 북부는 경원선 동두천~연천 구간을 복선화하고 철원까지 확대하고, 의정부에서 고양 능곡을 연결하는 교외선은 경기도 순환철도망 완성을 위해 전철화한다. 남부는 반도체선이 신설된다. 용인 남자 반도체 국가산업단지와 원삼 반도체 클러스터, 이천 부발을 연결하는 노선이다. 반도체선을 서쪽으로 연장해 화성 전곡항까지 연결하는 경기 남부 동서횡단선을 추가 검토 사업으로 선정했다. 

 

아울러 출퇴근 광역교통 개선으로 신천신림선, 별내선 의정부 연장 등 광역철도 10개 노선을 선정했다. 이와 함께 3호선 경기남부 연장, 서부선 경기남부 연장 등 6개 노선을 추가 검토 사업으로 선정했다. 서울‧인천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후속 절차인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과 ‘제5차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반영해 추진한다는 것이다. 

 

경기도는 또 ‘우리 동네 도시철도 구축’을 통해 동백신봉선, 판교오포선, 덕정옥정선 등 주민 생활권 내 철도를 확대하는 12개 노선을 선정했다. 지난 2019년 ‘경기도 제1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서 남부지역 노선만을 선정한 것과 달리, 북부 지역 생활권에 3개 노선을 포함했다. 그 외, 1차 계획에 포함됐지만 반영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보완해야 할 사업 등 3개 노선은 후보 사업으로 선정했다. 

 

김동연 도지사는 “경기도 철도는 새로운 길을 열겠다. 단순히 지역과 지역을 연결하는 기능을 넘어, 일상을 변화시키고 삶의 터전과 환경을 지키며, 사람과 사람을 이어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