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UAE 바라카원전 4호기 최초임계 도달 성공

UAE원전 전체 4개호기 본격 운영단계 돌입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09:46]

한전, UAE 바라카원전 4호기 최초임계 도달 성공

UAE원전 전체 4개호기 본격 운영단계 돌입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4/03/04 [09:46]

▲ 아랍지역 최대 청정에너지원인 바라카원전 1~4호기 전경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UAE 바라카원전 4호기가 본격 운영단계에 돌입했다.

 

한국전력과 UAE원자력공사(ENEC)의 합작투자로 설립된 UAE원전 운영사(Nawah Energy)는 UAE 바라카원전 4호기가 3월 1일 최초임계 도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임계란 원자로 내에서 핵분열 연쇄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것으로, 최초임계 도달은 원자로가 처음으로 안전하게 운영을 시작했다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

 

UAE원전 운영사(Nawah Energy)는 지난해 11월 UAE 원자력규제기관(FANR)으로부터 4호기 운영허가 취득 및 12월 연료장전을 완료한 이후, 한전을 비롯한 팀코리아의 지원을 토대로 1~3호기에 이어 마침내 4호기도 전력 생산 준비를 완료해 원자력발전소 본격 운영단계에 진입했다.

 

UAE 내 최대 청정전력 공급원인 바라카원전은 4호기 최초임계를 계기로 전체호기(1~4호기 총 5,600MW) 상업운전에 한걸음 더 가까워졌으며, 앞으로 원자로 출력을 단계별로 높이며 성능시험을 수행하여 금년 중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한전이 한국 최초로 수출한 1,400MW급 APR1400 노형의 바라카원전은 아랍지역 최초 상업용 원자력발전소이자 최대 청정전력원으로 자리매김하여 글로벌 에너지 위기 속에서도 UAE의 에너지 안보를 강화하고 지속적인 경제성장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또한 주계약자인 한전을 중심으로 한 팀코리아가 바라카 원전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통해 글로벌 원자력 공급망 확대에 기여함과 더불어 국내 원전산업계가 침체기 속에서도 지속적으로 성장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김동철 한전 사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원전의 중요성이 부각 되고 있는 글로벌 에너지 산업계에서 바라카 원전사업은 최고의 모범사례로 남을 것”이라며 “4호기 잔여 시운전 공정과 상업운전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