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알, GTX-A 개통 대비 율현터널 피난시설 안전감찰

터널 내 이례사항 시 신속한 비상대피 위한 수직대피로 점검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4/02/23 [10:23]

에스알, GTX-A 개통 대비 율현터널 피난시설 안전감찰

터널 내 이례사항 시 신속한 비상대피 위한 수직대피로 점검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4/02/23 [10:23]

▲ 에스알(SR)은 22일 GTX-A 개통을 앞두고 국내최대 대심도 장대터널인 율현터널을 찾아 터널 내 이례사항 시 신속한 비상대피를 위한 수직대피로 및 피난설비 점검 등 안전감찰 활동에 나섰다.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SRT 운영사 국민철도 에스알(SR)은 22일 GTX-A 개통을 앞두고 국내최대 대심도 장대터널인 율현터널 수직대피로 및 피난설비 점검 등 안전감찰 활동에 나섰다.

 

율현터널은 SRT 수서~평택지제(GTX수서~동탄) 구간을 잇는 총 길이 50.3km의 장대터널이자 깊이 48m~76m의 대심도 터널로, 열차사고나 화재 등 비상상황 발생 시 고객이 지상으로 대피할 수 있는 수직구 17개를 비롯해 방연문·방화문·조명설비 등 안전설비를 갖추고 있다.

 

이날 GTX-A 개통 지원을 위한 특별 안전감찰은 박진이 에스알 상임감사가 직접 율현터널 수직구를 찾아 환풍설비, 비상 엘리베이터 등 피난설비와 비상대피 집결장소를 점검하고, 재난대비 구호물품 비치현황, 소방용품 관리상태도 점검했다.

 

박진이 에스알 상임감사는 “율현터널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상황을 대비해 철저한 점검과 함께 지속적인 비상대응훈련으로 국민이 안심하고 SRT와 GTX-A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