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국 국토부 제2차관, 국도 77호선 건설 현장 점검

16일 “근로자·시설물 대한 안전 관리 전력” 당부

김동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2/16 [16:59]

백원국 국토부 제2차관, 국도 77호선 건설 현장 점검

16일 “근로자·시설물 대한 안전 관리 전력” 당부

김동우 기자 | 입력 : 2024/02/16 [16:59]

▲ 2024년 2월 16일,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이 국도77호선 고성-통영 건설현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출처: 국토교통부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김동우 기자]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16일 국도 77호선 고성~통영 건설 현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국도 77호선 고성~통영 도로 건설사업은 경상남도 고성군 동해면에서 통영시 광도면까지 총 18.5km 구간에 2차로 도로 신설과 4차로 도로 확장을 병행하는 사업으로 2026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본격 진행 중이다.

 

이 도로가 개통되면 한반도 서남해안을 ‘ㄴ’ 자로 걸치는 국도 77호선의 수송 기능이 확대돼 고성~통영 간의 차량 정체 해소와 더불어 지역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백원국 차관은 “고성~통영 국도는 경남 남해안 지역의 발전을 이끌 중요한 축”이라며 “주민들께서 하루라도 빨리 편하게 이동하실 수 있도록 철저한 공정관리로 적기 준공과 함께 해빙기를 맞아 근로자 및 시설물 사고가 없도록 안전 관리에 전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김동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