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업 대광위원장 “광역버스 좌석예약제 확대, 출퇴근 불편 해소”

작년 말, 이용자 76.6%… 노선의 확대 희망

김동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2/14 [13:39]

강희업 대광위원장 “광역버스 좌석예약제 확대, 출퇴근 불편 해소”

작년 말, 이용자 76.6%… 노선의 확대 희망

김동우 기자 | 입력 : 2024/02/14 [13:39]

▲ 강희업 대광위원장 출처: 국토부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김동우 기자] 광역버스 좌석예약제가 향후 20개 노선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좌석예약제는 사전에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원하는 시간 및 정류장을 선택해 광역버스를 예약하고, 동일한 승차요금을 지불, 대기없이 탑승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4일 강희업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이 오전 출근 시간에 M4102번 광역급행버스를 좌석예약 어플리케이션(MiRi)으로 직접 예약해 성남시 서현역에서 탑승하면서 장거리 출퇴근 시민의 애로를 확인하고, 좌석예약 시스템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작년 5월의 확대 시행 이후 현재 46개 노선의 107회 운행 차량에서 좌석예약제를 운용 중으로, 작년 연말에 시행된 만족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용자의 64.7%가 만족하고 있으며, 이용자 대다수(76.6%)가 대상 노선의 확대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 위원장은 오늘 광역버스 탑승 직후 이어진 점검회의에서 경기도와 시스템 운영사(위즈돔, 이동의즐거움), 운송사업자(KD운송그룹) 등과 함께 좌석예약제의 운영현황과 향후 확대 및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그간의 지자체 협의 및 예약률 등을 감안한 세부논의로 약 20여개 노선에 대한 확대 적용을 검토중이며, 추가 조정 등을 거쳐 이번 달 중에 최종 적용 노선을 발표할 계획이다. 

 

강희업 위원장은 “좌석예약제는 때로 춥거나 무더운 정류장에서 기약없는 대기를 해소하고 출퇴근 일정을 예측할 수 있게 도와주는 편리한 시스템”이라며 “이용 시민의 요청대로 적용대상 노선을 확대하고 편의성을 더욱 확보해, 더 많은 이용자가 혜택을 볼 수 있도록 개선시키겠다”고 밝혔다. 

 

 

/김동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