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 명절 연휴 도시철도 이용객 평균 331만명… 오후 5~6시 ‘최다’

명절이용객 많은 노선, 2호선→5호선→4호선→3호선 순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4/02/08 [11:14]

최근 3년 명절 연휴 도시철도 이용객 평균 331만명… 오후 5~6시 ‘최다’

명절이용객 많은 노선, 2호선→5호선→4호선→3호선 순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4/02/08 [11:14]

▲ 지난 3년간(2021~2023) 도시철도 호선별·명절별 이용객 합계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윤경찬 기자] 최근 3년간 도시철도 이용객이 한해 평균 331만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절연휴 가장 많은 이용객이 사용하는 노선은 지하철 2호선, 가장 사람이 몰리는 시간대는 오후 5시에서 6시였다.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철도공사와 서울교통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한 해의 명절 도시철도 이용객은 평균 3,318만2,341명으로 나타났다. 

 

지난 3년간 한 해의 명절 연휴 도시철도 이용객은 2021년에는 2,572만7,730명, 2022년 3,418만2,332명, 2023년 3,963만6,960명으로 팬데믹 종료 이후 이용객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연휴기간 가장 많은 이용객이 이용한 노선은 2호선으로, 23년도 기준 1,057만8,673명이 이용했고, 이어 5호선(511만3,482명), 4호선(469만9,559명), 3호선(457만8,429명) 순이었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5~6시가 297만9,397명으로 가장 많은 이용객이 이용했고 이어 오후 4~5시(293만3,559명), 오후 3~4시(274만8,751명) 순으로 이용객이 많았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하철 이용이 가장 저조했던 2021년도에 비해 이용객이 가장 많이 증가한 노선은 4호선으로 2023년도 이용객이 약 69.7% 증가했고 다음으로 큰 상승세를 보인 노선은 3호선(59.6%)이었다. 

 

한편, 도시철도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은 2호선의 경우 21년도에 비해 2023년도 이용객이 56.7%가 상승했으며 이용객이 몰린 시간대는 오후 5~6시로 설 명절 평균 약 7만7,270명, 추석 명절 평균 약 8만8,030명이 이용했다. 

 

맹성규 의원은 “행복한 설 명절을 보낸 도시철도 이용객들에게 불편이 없도록 이용객이 몰리는 시간대에 대해서는 안전하고 편의를 위한 안전점검 활동등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