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경부고속도로 대한민국 토목문화유산 지정’ 기념 현판식

1970년 7월 전 구간 개통, 토목문화유산으로의 가치와 우수성 인정받아 최초 선정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3/12/01 [14:59]

도로공사, ‘경부고속도로 대한민국 토목문화유산 지정’ 기념 현판식

1970년 7월 전 구간 개통, 토목문화유산으로의 가치와 우수성 인정받아 최초 선정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3/12/01 [14:59]

▲ 1일 교통센터에서 함진규 한국도로공사 사장(왼쪽에서 5번째), 허준행 대한토목학회 회장(오른쪽에서 4번째)과 관계자들이 경부고속도로 토목문화유산지정 현판식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홍제진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1일 경부고속도로의 제1차 대한민국 토목문화유산 지정을 기념하는 현판식을 개최했다.

 

대한민국 토목문화유산은 대한토목학회 주관으로 국내 토목유산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올해 최초로 시행됐다. 경부고속도로는 1970년 7월 7일 전 구간 개통 후 국가 경제성장 및 국내 건설 산업의 기술적 향상 등 그 가치와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지난 3월 30일 토목의 날 기념행사를 통해 가장 먼저 선정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경부고속도로 대표 관문인 서울영업소 인근 교통센터에서  한국도로공사 함진규 사장, 대한토목학회 허준행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감사 인사, 현판 제막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장에서 도로공사 함진규 사장은 “경부고속도로의 대한민국 토목문화유산 선정부터 현판식 행사에 이르기까지 노고를 아끼지 않은 관계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모빌리티 혁신 고속도로 조성 등 고객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맡은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