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충청·대구권 광역철도 연장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발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사업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3/11/20 [14:44]

철도공단, ‘충청·대구권 광역철도 연장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발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사업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3/11/20 [14:44]

▲ ‘충청 및 대구권 광역철도 연장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발주 사업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국가철도공단은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신탄진~조치원), 3단계(강경~계룡), 대구권 광역철도 2단계(김천~구미)’에 대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발주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 사업은 충청 및 대구권의 교통인프라를 확충하고 지역균형발전 촉진을 위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됐다. 

 

사전타당성조사는 예비타당성조사 신청 전 최적의 노선(안), 수요 및 경제성 분석, 사업추진 논리 개발 등을 검토하는 첫 단계로 착수일로부터 12개월 간 시행될 예정이다.

 

충청권 광역철도 2, 3단계는 올해 말 착공 예정인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계룡~신탄진) 사업을 연장해 경부선 신탄진~조치원 간 22.6km(2단계), 호남선 강경~계룡 간 40.7km(3단계)를 개량함으로써 대전, 세종, 충남, 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대구권 광역철도 2단계는 현재 공사 중인 대구권 광역철도 1단계(구미~경산) 사업을 연장해 경부선 김천~구미 간 22.9km를 개량함으로써 대구·경북지역의 불편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개선하는 사업이다.

 

김한영 철도공단 이사장은 “충청 및 대구권 광역철도 연장사업은 지역주민들에게 향상된 교통편의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중소도시의 정주여건 개선뿐만 아니라 지역 소멸위기 극복을 위해 사업타당성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