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한전 사장, UAE 바라카현장 점검… 해외원전 수주활동 나서

UAE원전 현장 찾아 1~3호기 운영 현황·4호기 운영준비 현황 점검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3/11/20 [08:25]

김동철 한전 사장, UAE 바라카현장 점검… 해외원전 수주활동 나서

UAE원전 현장 찾아 1~3호기 운영 현황·4호기 운영준비 현황 점검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3/11/20 [08:25]

▲ 김동철 한전 사장(왼쪽)이 모하메드 알 하마디 ENEC 사장과 면담 후 기념촬영 모습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한국전력 김동철 사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해외원전수출을 위한 본격적인 현장경영 행보의 첫걸음으로 전호기(1~4호기) 가동을 앞두고 있는 UAE 바라카원전 건설현장을 방문점검했다. 한전은 UAE 바라카원전 4개 호기 건설사업의 주계약자이자 합작투자자로서 동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이날 김동철 사장은 정적으로 상업운전 중인 바라카원전 1,2,3호기를 점검했다. 특히 지난 5월 건설역무를 완료하고 가동준비에 착수한 4호기의 연료장전 준비 현황을 확인했다.

 

1~3호기는 지난 2021년 4월부터 1년도 안되는 시차로 매년 상업운전에 착수함으로써 전세계 원전건설사에서 이례적으로 성공적인 기록을 달성했다. 또한 4호기는 최종호기로 김동철 사장의 바라카현장 방문점검 기간 중인 2023년 11월 17일 운영허가를 취득했고, 2024년 가동을 목표로 연료장전을 준비하고 있다.

 

건설현장 점검에 이어 협력사 현장소장단을 포함한 바라카현장 근무자들과의 간담회에서 현장 근무자들의 노고를 격려하며, 4개 호기가 동시에 건설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원전 건설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임직원 모두가 큰 자부심을 가지기 바라며, 성공적인 사업 완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같은 날 김동철 사장은 한전이 UAE에서 수행 중인 HVDC 해저송전망 건설현장도 방문점검했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큐슈전력 및 EDF와 함께 2021년 12월 수주한 후 지난해 9월 착공해 현재 건설공사를 진행 중이며 바라카 원전에서 생산한 청정에너지를 고압직류송전(HVDC) 방식으로 UAE의 해상 원유시추 시설에 공급하는 사업이다. 

 

현장을 점검하면서 김동철 사장은 한전이 사업주로 참여해 삼성물산이 시공을 담당하는 팀 코리아 차원의 전략적 가치가 높은 사업인 만큼 본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진행 중인 후속 그리드 사업을 수주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동철 사장은 17일에는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락(Khaldoon Khalifa Al Mubarak)’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모하메드 알 하마디(Mohamed Al Hammadi)’ UAE원자력공사(ENEC) 사장을 만나 한-UAE간 원자력 및 에너지 분야에서의 지속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면담자리에서 김동철 사장은 “4호기 상업운전이 차질없이 착수될 수 있도록 발주처인 UAE원자력공사(ENEC)와의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며, 이러한 UAE원전의 성공경험을 큰 자산으로 삼아 중동·유럽 등 신규원전 시장에서 새로운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동철 사장은 UAE에 이어 잠재 원전도입국인 영국으로 이동해 오는 24일까지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