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부터 ‘인천~서울 M버스’ 4개 노선 신설

검단초~여의도환승센터, 검단초~구로디지털단지역 등 구간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3/10/24 [11:39]

내년 상반기부터 ‘인천~서울 M버스’ 4개 노선 신설

검단초~여의도환승센터, 검단초~구로디지털단지역 등 구간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3/10/24 [11:39]

▲ 검단초~여의도복합환승센터 M버스 노선도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홍제진 기자] 내년 상반기부터 인천에서 서울을 오가는 광역급행역 M버스 4개 노선이 신설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한국교통연구원의 타당성 평가 및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광역버스 노선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3년도 민영제 광역급행형 버스(M버스) 신설 노선 4개를 선정했다. 

 

M버스는 대도시권역 내 2개 이상의 시·도를 운행하는 버스로 기·종점 7.5km 이내에 정차 정류소를 각각 6개로 제한해 주요 거점을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는 급행 광역버스를 의미한다.

 

전국 대도시권을 대상으로 2023년도 M버스 노선 신설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인천광역시(수도권)에서 신청한 총 7개 노선 중 연결성, 이동성, 잠재수요 등을 고려해 인천~서울 간 4개 노선을 선정했다. 4개 노선은 검단초~여의도환승센터, 검단초~구로디지털단지역, 영종우미린1단지~강남역, 소래포구역~역삼역이다. 

 

대광위는 올해 안으로 운송사업자 모집공고 및 선정을 마치고, 사업자와 구체적인 운행횟수 등의 계획을 협의해 2024년 상반기 내 운행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강희업 대광위 위원장은 “이번 M버스 노선 신설로 인천 시민들의 출퇴근 편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광역급행형 버스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