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불안”… 고령운전자 30% 운전면허 반납 고려

도로교통공단, 고령자 645명 대상 교통안전 및 사고 인식 설문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3/10/04 [12:23]

“교통사고 불안”… 고령운전자 30% 운전면허 반납 고려

도로교통공단, 고령자 645명 대상 교통안전 및 사고 인식 설문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3/10/04 [12:23]

▲ 고령자 교통안전 설문조사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홍제진 기자] 65세 이상 고령운전자 10명 중 3명이 운전면허 반납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납을 고려하는 가장 큰 배경은 ‘교통사고 위험 및 불안감’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이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와 함께 지난달 11일부터 22일까지 65세 이상 고령자 64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고령자 교통안전 및 사고 인식 설문조사’에 따르면, 운전면허를 소지 중인 응답자 419명 중 31.7%(133명)가 운전면허 반납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운전면허 반납을 고려하는 배경으로는 ‘교통사고에 대한 위험 및 불안감’이 응답자(133명)의 43.6%(58명)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노화 등 건강 문제’도 37.6%(50명)에 달했다. 그 외 대중교통으로 대체 가능(14.3%, 19명), 가족의 권유(13.5%, 18명), 차량 관리 및 비용 문제(10.5%, 14명)가 뒤를 이었다. 

 

운전면허 반납을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힌 응답자(286명)에게 그 배경을 묻는 질문에는 ‘시간 단축 등 이동 편의 때문에’가 응답자의 45.8%(131명)로 가장 많았으며, ‘충분히 안전운전이 가능하다고 생각해서’가 35.0%(100명), ‘긴급 상황에 대비해서’가 24.1%(69명), ‘대중교통 이용의 불편함’이 22.4%(64명)로 나타났다. 

 

개정 예정인 도로교통법 시행규칙(별표 8의3)에 따라 통일되는 ‘고령운전자 표지’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의견이 주류를 이뤘다. 표지가 배부될 시 자차 부착 의사를 묻는 질문에 면허 소지자의 63.7%(267명)가 부착 의사가 있다고 밝혔으며, 표지 부착의 배려운전 유도 효과에 대한 질문에는 64.9%(272명)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냈다.

 

고령보행자가 횡단보도에서 겪는 위험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설문에서는 다양한 상황들이 도로를 횡단하는 고령보행자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횡단 중 안전 위협 요인으로 ‘자전거·전동킥보드·오토바이 등의  횡단보도 침범’ 상황을 선택한 응답자가 37.7%(243명)로 가장 많았으며, ‘돌발 상황에 신체 반응 속도가 늦어서’가 24.3%(157명), ‘예측 및 급출발 차량’이 21.4%(138명), ‘정지선 위반’이 19.2%(124명), ‘보행 시간 내 건너가기 어려움’이 18.8%(121명)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은 설문 결과 발표와 함께, 고령운전자와 고령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고자 ‘2023 어르신 교통사고 ZERO 캠페인’ 행사를 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서울마당에서 개최한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20%를 넘는 초고령사회 진입이 다가옴에 따라 어르신 교통안전을 위한 더욱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라며 “고령운전자 표지, 면허 반납 장려, 노인보호구역 지정 등이 그 일환이며,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고령보행자와 고령운전자에게 양보하고 배려하는 교통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