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공사, 홍성에 산불 피해 복구 지원금 전달

본사·세종충남본부 직원 1000만원 모아 특별재난구역에 지원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3/05/27 [18:57]

LX공사, 홍성에 산불 피해 복구 지원금 전달

본사·세종충남본부 직원 1000만원 모아 특별재난구역에 지원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3/05/27 [18:57]

▲ (왼쪽부터 다섯 번째) 이용록 홍성군수, LX공사 김정렬 사장, 성기청 상임감사, 최규명 부사장 등을 비롯한 임원진들이 5월26일 홍성군 어사리 일대 등을 찾아 산불 피해 지원금을 전달했다.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LX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가 지난달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충남 홍성군의 이재민들을 위해 기부금(1,000만원)을 전달했다. 

 

LX공사 김정렬 사장, 성기청 상임감사, 비상임이사 등 임원진들은 이용록 홍성군수와 함께 지난 26일 홍성군 어사리 일대를 찾아 조립식 주택 입주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피해 복구 지원금을 전달했다.

 

기부금은 본사·LX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 직원들이 모금한 것으로, 주민의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한 주택 소실에 따른 주거비·구호비 등에 쓰일 전망이다.  

 

이용록 홍성군수는 “갑작스런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LX공사의 적극적인 도움을 토대로 이재민 분들이 하루 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X공사 김정렬 사장은 “고통 받은 국민들의 부담 경감을 위한 노력은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무”라면서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기부금 전달 등을 통해 주민들의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산불로 홍성 등 3개 시군에서 63세대 113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홍성과 보령, 당진, 금산, 부여 등은 특별재난구역으로 선포됐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