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자립준비청년 지원 공동업무협약… “사회 안착 뒷받침”

노사 공동으로 대전 동구청 등 6개 기관과 청년지원사업 추진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3/03/17 [12:59]

코레일, 자립준비청년 지원 공동업무협약… “사회 안착 뒷받침”

노사 공동으로 대전 동구청 등 6개 기관과 청년지원사업 추진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3/03/17 [12:59]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노사가 대전 동구청을 비롯해 6개 기관과 자립준비청년과 보호아동, 저소득 가정 청소년 등의 홀로서기를 돕기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 코레일이 17일 오전 대전 동구청에서 대전 지역 6개 기관과 함께 ‘자립준비청년 지원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 왼쪽에서 네번째부터 고준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 다섯번째 박희조 대전 동구청장)               © 매일건설신문

 

‘자립준비 및 저소득 가정 청년 지원사업’은 보호종료를 앞둔 자립준비청년과 경제적 자립 기반이 열악한 저소득가정 청소년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참가자가 직접 계획하고 실행하는 지역 탐방 프로그램 ▲철도 및 서비스 산업 직업체험 기회 제공 ▲참가자의 지역사회 인적 네트워크 형성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코레일 노사가 작년 ‘공공상생연대기금’이 공모한 ‘자립준비청년 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물꼬를 텄다. 공공상생연대기금과 코레일의 희망철도재단이 사업비 약 1억 2천만 원을 후원하고, 지역사회 관계기관이 협업해 각자의 자원과 역할, 노하우를 공유하며 홀로서기에 나서는 청년들을 돕는다.

 

고준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미래세대의 주역이 될 청년들에게 든든한 울타리를 만들어주고 안전하게 사회에 안착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