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보유 국내 토지면적 260,747천㎡… 전 국토의 0.26%

지난해 말 대비 1.2% 증가… 미국인 보유 최다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2:52]

외국인 보유 국내 토지면적 260,747천㎡… 전 국토의 0.26%

지난해 말 대비 1.2% 증가… 미국인 보유 최다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2/12/01 [12:52]

▲ 2022년 상반기 기준 외국인 토지 보유 현황                       © 매일건설신문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이 상반기 기준 260,747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국토면적(100,431,849천㎡)의 0.26% 수준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은 지난해 말 대비 0.5%(1,338천㎡) 증가했다. 외국인 보유 토지 공시지가는 32조 4,550억 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1.2% 증가했다. 

 

외국인 국내 토지보유 면적은 2014~2015년 사이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나, 2016년부터 증가폭이 둔화된 후 현재까지 완만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국적별로 미국은 지난해 말 대비 0.3%(456천㎡) 증가해 외국인 전체 보유면적의 53.1%(138,360천㎡)를 차지하고 있다. 그 외 중국 7.9%(20,596천㎡), 유럽 7.2%(18,891천㎡), 일본이 6.4% (16,789천㎡)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전국 외국인 보유면적 중 18.5%(48,228천㎡)를 차지했다. 그 외 전남 14.9%(38,964천㎡), 경북 13.9%(36,348천㎡) 등으로 외국인 보유면적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이 보유한 토지의 용도는 임야·농지 등 기타용지 보유가 67.1%(174,862천㎡)으로 가장 많고 공장용지 22.6%(59,034천㎡), 레저용지 4.5%(11,781천㎡), 주거용지 4.2% (10,917천㎡) 등이었다.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외국인을 주체별로 분석한 결과, 외국국적 교포가 55.7%(145,155천㎡)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 외 합작법인 등 외국법인 34.6%(90,114천㎡), 순수외국인 9.5% (24,928천㎡), 정부·단체 0.2%(550천㎡) 등으로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