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4만㎡ 반환 용산기지… 유지·관리계획 기관으로 LH 지정

국토부, ‘용산공원 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 변경·고시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2/08/10 [09:03]

76.4만㎡ 반환 용산기지… 유지·관리계획 기관으로 LH 지정

국토부, ‘용산공원 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 변경·고시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2/08/10 [09:03]

▲ 용산공원 기본구상도                    © 매일건설신문

 

용산 미군기지의 약 31%인 총 76.4만㎡가 정부에 반환된 가운데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부분반환부지의 유지·관리계획을 수립해 운영토록 기본계획이 변경됐다. 부지 내 기존 건축물은 활용기준을 마련한 후 전문가 자문을 거쳐 활용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용산공원 부분반환부지 활용과 관련해 국민 의견 수렴을 통해 마련한 ‘용산공원 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을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심의를 거쳐 10일 변경·고시했다. 용산공원 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은 반환되는 용산 미군기지를 국가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한 기본구상 및 조성방향을 담는 계획이다. 2011년 최초 수립 이후 2차례 변경된 바 있다.

 

이번 변경계획에 따르면, 용산기지는 지난해 12월 이후 3차례에 걸쳐 부지를 추가 반환받아 총 76.4만㎡(전체 용산기지의 약 31%)가 반환됐다. 부분반환부지는 LH가 유지·관리계획을 수립해 운영하도록 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달 용산공원특별법을 개정하고, 위탁업무 수행기관으로 LH 지정·고시했다. 

 

국토부는 부지 내 기존 건축물은 구조안전성, 공간활용계획, 역사적 가치 등을 감안한 활용기준을 마련한 후 전문가 자문을 거쳐 활용 방향을 결정하도록 했다. 또한 오염정화 이전이라도 토양 안전성 분석 및 환경 위해성 저감조치 등을 실시하도록 했다. 

 

길병우 국토부 용산공원조성추진기획단장은 “이번 변경계획은 용산공원을 실제 경험한 국민들의 의견을 기본계획에 반영한 것으로 앞으로도 국민들과 소통하면서 용산공원 조성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