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한국형 하이퍼루푸’ 개발 테스트 부지로 선정

지자체 협상 후 2024년 연구개발 사업 착수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2/08/05 [07:47]

새만금, ‘한국형 하이퍼루푸’ 개발 테스트 부지로 선정

지자체 협상 후 2024년 연구개발 사업 착수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2/08/05 [07:47]

▲ 하이퍼튜브 개념도                       © 매일건설신문

 

‘초고속 이동수단 하이퍼튜브(한국형 하이퍼루프) 기술개발’ 테스트베드 부지평가 결과 전라북도(새만금)가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4일 “이번 부지평가 업무를 위탁수행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공정성·전문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엄격한 절차를 거쳐 ‘부지평가위원회’를 구성하고 한국도로공사 인재개발원에서 평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자체가 제안한 부지에 대해서는 진흥원 및 국가철도공단 등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된 ‘부지조사단’이 그 조사결과를 부지평가위원회에 보고했다. 부지평가위원회는 연구에 필요한 부지요건, 공사비 등 사업추진 여건, 지자체의 지원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국토부는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전라북도와 부지확보 계획 및 인허가 등 지자체 지원사항 등을 구체화하는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협상 타결 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전라북도와 가까운 시일 내에 사업 추진 방향 등을 담은 양해각서(MOU)를 마련,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9월 중 R&D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을 추진해 2024년에는 연구개발 사업에 착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그 통과 여부에 따라 사업 추진 여부가 확정될 예정이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