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물 해체 허가 대상… ‘건축위원회 심의’ 의무화

‘건축물관리법’ 하위법령 개정안 4일부터 시행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2/08/03 [08:56]

건축물 해체 허가 대상… ‘건축위원회 심의’ 의무화

‘건축물관리법’ 하위법령 개정안 4일부터 시행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2/08/03 [08:56]

▲ 지난해 6얼 9일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붕괴돼 지나가던 버스를 덮쳤다. 119 소방대원들이 무너진 건축물에 매몰된 버스에서 승객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건축물의 노후화 등으로 해체 대상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허가를 받아야 하는 해체공사 대상이 확대되고 허가 대상은 의무적으로 건축위원회 심의를 받아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건축물 해체공사의‘허가·감리·시공’전 과정에서의 안전 강화를 위해 지난 2월 개정한 ‘건축물관리법’의 하위법령을 마련해 4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에 따라 허가를 받아야 하는 해체공사 대상이 확대됐고, 허가대상은 의무적으로 건축위원회 심의를 받아야 한다. 예컨대 공사장 주변에 버스정류장이 있어 유동인구가 많은 경우 해체건축물 규모 등은 신고 대상이라 하더라도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해체공사 허가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또한 허가권자가 해체공사와 관련한 계획서·공법 및 안전조치방안 등의 적정성을 철저히 검토하기 위해 건축위원회 심의를 받도록 했다. 

 

해체계획서를 제대로 작성하게 하고, 해체공사 감리자의 교육 이수를 의무화해 해체공사의 안전 수준을 전반적으로 높였다. 지금까지는 해체계획서를 누가 작성하는지 관계없이 전문가(건축사, 기술사) 검토만 이루어지면 허가를 받을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전문가가 책임을 지고 작성하도록 했다. 감리자(원)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감리 교육을 받은 자만 해체공사 감리를 할 수 있도록 하고, 보수교육(매 3년)을 이수하도록 했다. 

 

허가권자가 해체공사 추진현황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점검 권한은 물론 감리 업무를 감독할 수 있는 수단도 강화됐다. 허가권자가 착공신고를 수리하기 전뿐만 아니라 감리자가 감리를 성실히 수행하지 않는 경우에 해체공사 현장에 나가 확인하도록 제도를 강화한 것이다. 또한 현장점검 결과 공사가 안전하게 진행되기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 허가권자가 즉시 개선을 명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했다. 아울러, 감리자로 하여금 주요한 해체작업의 사진·영상 촬영은 물론 감리업무를 건축물 생애이력 관리시스템에 매일 등록하도록 하고, 허가권자는 이를 통해 감리 진행상황을 수시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해체허가(신고) 변경절차도 됐다. 허가받은 내용과 달리 해체현장에서 해체공법, 장비 등을 임의로 변경하는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허가(신고)를 받은 주요사항 변경시 허가권자에게 사전에 적정성 검토를 받도록 절차를 마련했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건축물이 노후화·대형화·복합화됨에 따라 해체대상이 늘어나고 대형 해체사고가 일어날 수 있으므로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해 현장에서도 철저한 안전관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