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안전장비’ 확산 유도… ‘스마트턴키’ 입찰 도입

향후 5년간 ‘스마트건설 강소기업 100+’ 선정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2/07/22 [14:43]

‘스마트 안전장비’ 확산 유도… ‘스마트턴키’ 입찰 도입

향후 5년간 ‘스마트건설 강소기업 100+’ 선정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2/07/22 [14:43]

▲ 건설기계 자동화 및 로봇 도입 미래 모습                      © 매일건설신문

 

국토교통부가 ‘2030 건설 전 과정 디지털화·자동화’를 목표로 ‘스마트 건설 활성화 방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스마트 안전장비 확산을 유도할 것”이라고 지난 19일 밝혔다. 

 

우선 시공 부문에서는 IoT(사물인터넷)·AI(인공지능) 등이 접목돼 위험을 사전에 알리는 안전장비를 민간에 무상으로 대여(2022년 약 50곳)하고, 안전에 취약한 현장 중심으로 지원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유지관리 부문에서는 드론·로봇 등 첨단장비를 안전점검에 사용시, 기존 인력 중심의 방식을 일부 갈음할 수 있도록 관련기준을 정비하고, 실제 적용사례에 대한 분석 등을 거쳐 첨단장비 활용을 위한 대가기준 및 업체의 기술능력 평가기준도 마련할 계획이다. 

 

스마트 건설산업 육성을 위한 기업성장 지원과 관련해서는 “스타트업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의 구현을 위해 기술 개발 등을 지원하는 인프라를 확대(기업지원 2센터 운영)하고, 분야별 전문가(법률·경영·자금 등)도 상주 배치해 인큐베이팅 체계도 구축할 것”이라고 했다. 

 

국토부는 또한 우수한 기술을 보유해 성장잠재력이 큰 기업들을 대상으로 향후 5년간 ‘스마트건설 강소기업 100+’을 선정하고, 보증수수료·대출이자 할인 및 투자・판로개척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기술 중심의 평가 강화를 위해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등 기술형 입찰 심의시 스마트 기술에 관한 최소배점을 도입(7점)하고, 비턴키 사업에도, 설계 단계부터 스마트 기술이 반영되도록 엔지니어링 종심제 평가항목에 ‘스마트 기술’을 신설한다. 스마트 기술 적용이 입찰 조건인 ‘스마트턴키’는 10~20점 배점이 도입된다. 

 

국토부는 아울러 산·학·연·관이 모두 참여해 스마트 건설에 관한 정책, 기술이슈 등을 논의할 수 있는 법적기구를 운영하고, 국토부 내 ‘스마트건설 규제혁신센터’를 설치해 기업의 애로사항에 대해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준공된 스마트건설 기업지원센터 2센터는 작년 6월에 착공했으며, 인프라 확장을 통해 센터 내에는 최대 57개 기업(현재 36개 입주중)이 입주 가능하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