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시각] BIM 안착, 현장 적용성이 좌우한다

‘보다 가볍고 사용하기 쉽게’ 구축돼야

허문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7/22 [08:53]

[기자의 시각] BIM 안착, 현장 적용성이 좌우한다

‘보다 가볍고 사용하기 쉽게’ 구축돼야

허문수 기자 | 입력 : 2022/07/22 [08:53]

▲ 허문수 부국장            © 매일건설신문

 

국토교통부가 2030 건설 전 과정 디지털·자동화를 목표로 ‘스마트 건설 활성화 방안’을 추진한다. 3대 중점과제 아래 10개 기본과제, 46개 세부과제를 마련한 것이다. 우리나라 건설업은 전통적으로 ‘인력을 바탕’으로 이어져온 만큼 디지털화가 늦어 생산성이 낮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국토부가 ‘스마트 건설 활성화 방안’을 추진하는 것은 이런 상황인식에서 시작됐을 것이다. 

 

각종 통계는 ‘건설업의 낮은 생산성’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의 다국적 컨설팅 회사 맥킨지의 지난 2017년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년간 건설업의 생산성 증가율은 연평균 1.0%로, 제조업(3.6%)의 28%, 전체 산업(2.7%)의 3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에는 전 산업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자동화를 활발히 추진 중이지만 건설업은 타 산업과 달리 이에 뒤떨어지는 게 현실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사실상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었다. 이에 따라 기존의 인력중심의 건설업은 한계에 도달할 수밖에 없다. 설상가상으로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3년 연속 세계 꼴찌를 기록했다. 근로자공제회에 따르면, 국내 건설업 인력은 50대 이상이 약 61%에 이르고, 청년층 진입이 저조해 숙련인력이 부족하다는 문제를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스마트 건설 활성화 방안’의 핵심은 1천억 원 이상 공공공사에 대해 건설 전 과정에 ‘BIM 도입을 의무화’하는 것이다.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빌딩정보모델)은 자재·제원정보 등 공사정보를 포함한 3차원 입체 모델로, 건설 전 단계에 걸쳐 디지털화된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기술이다. BIM을 자동화·지능화 등 스마트 건설 실현을 위한 기본 도구로 활용하면 설계 변경·시공오류를  최소화할 수 있어 공기와 공사비를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곧 건설 자동화 및 디지털 트윈 기반의 유지관리를 위한 토대가 된다는 의미다.

 

국토부는 BIM이 현장에 효율적으로 적용될 수 있도록 데이터 작성기준 등 표준을 규정한 BIM 시행지침을 제정하고, 설계도서·시공 상세도를 BIM으로 작업해 성과품으로 납품할 수 있도록 관련 기준도 개정할 계획이다. 신규 공공사업을 대상으로 공사비 규모, 분야별로 건설 전 과정에 걸쳐 BIM 도입을 순차적으로 의무화하는데, BIM 도입이 빠른 도로 분야부터 1천억 원 이상에 올 하반기부터 우선 도입하고, 철도·건축(2023), 하천·항만(2024) 등으로 순차 도입될 전망이다.

 

문제는 과연 실제 건설 현장에서 BIM을 쉽게 받아들이고 안착될 수 있느냐는 것이다. 일례로 근래 ‘스마트 안전 기술’이 산업현장에서 각광을 받고 있지만, 정작 현장에서는 불편하고 번거롭다는 이유로 도입을 꺼리고 있는 실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스마트 안전 기술 기업들은 기술과 시스템을 ‘보다 가볍고 사용하기 쉽게’ 구축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국내 건설업은 전통적으로 ‘인력 기반의 아날로그 산업’이다. 이를 디지털·자동화해 인력·현장 중심에서 장비·공장 중심으로 전환하는 게 이번 ‘스마트 건설 활성화 방안’의 핵심이다. 이 방안이 성공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장황한 정책보다는 ‘현장 적용성’에 중점을 둬야 할 것이다. 

 

 

/허문수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