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S’ 서비스 확산에… 민‧관 16개 기관 협력

5일 C-ITS 데이터 공유‧활용 촉진 16개 기관 업무협약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2/07/06 [08:03]

‘C-ITS’ 서비스 확산에… 민‧관 16개 기관 협력

5일 C-ITS 데이터 공유‧활용 촉진 16개 기관 업무협약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2/07/06 [08:03]

▲ C-ITS 개념도                     © 매일건설신문

 

민관 기관들이 C-ITS 데이터 공유와 품질관리 체계 마련에 협력하기로 했다. C-ITS(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간 통신을 통해 교통안전정보를 실시간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도로 통신 인프라다. 

 

국토교통부는 C-ITS 실증사업을 추진한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내비게이션 서비스 제공사, 이동통신사 등의 기관과 5일 ‘C-ITS 데이터 공유․활용 촉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그간 국토교통부, 서울특별시,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 한국도로공사는 시범사업 및 실증사업을 통해 총 970여km의 도로 구간에 C-ITS 인프라를 구축했다. C-ITS 인프라를 통해 획득한 실시간 교차로 교통신호 정보, 도로 위험상황 정보 등의 데이터는 민간 내비게이션 앱 등을 통해 국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C-ITS 데이터의 민관 공유 방식에 대한 표준이 없어 실증사업을 추진한 지방자치단체와 내비게이션 서비스 제공사 간 상호 필요한 데이터를 제공하고 활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확산은 다소 미흡한 상황이다. 이에 민관 16개 기관은 신뢰성‧호환성이 높은 C-ITS 데이터 공유 및 품질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관련 연구 및 C-ITS 서비스 확산을 위한 홍보활동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실행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C-ITS 데이터 공유․활용 촉진을 위한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여 구체적인 사항을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협의체에서는 내비게이션 이용자가 필요로 하는 C-ITS 데이터를 선정해 표준화하고, 해당 데이터를 C-ITS센터에서 내비게이션 앱까지 전송지연을 최소화하면서 안전하게 제공하기 위한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C-ITS 연계 데이터의 품질 모니터링 방법, 민간 앱에서 부정확한 C-ITS 연계 데이터 표출 시 기관별 대응 절차 등 고품질의 C-ITS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사후 품질 관리 방안도 논의한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