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도로공사, 5억불 글로벌채권 발행 성공

당초 제시한 금리보다 0.35%p 낮은 연 3.625%로 결정, 3년간 51억원 절감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09:19]

도로공사, 5억불 글로벌채권 발행 성공

당초 제시한 금리보다 0.35%p 낮은 연 3.625%로 결정, 3년간 51억원 절감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2/05/13 [09:19]

▲ 한국도로공사 본사 사옥 전경                           © 매일건설신문

 

도로공사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11일 USD 5억불(한화 약 6,375억원) 규모의 3년 만기 글로벌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채권금리는 당초 제시했던 T(미국 국채 3년물 금리) +1.2% 보다 0.35%p 낮은 연 3.625%(T+0.85%)로 결정됐으며, 동일 조건의 국내채권과 비교했을 때 3년간 약 51억원의 금융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 증시 폭락 등 어려운 투자여건 속에서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글로벌 채권발행에 성공한 도로공사는 투자자들로부터 AA급 국제 신용등급을 바탕으로 높은 안정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기반으로 발행금액인 5억불의 6배가 되는 30억 불까지 투자 수요를 모았으며, 그 중 아시아 투자자는 64%, 유럽은 25%, 미국은 11%를 차지했다. 

 

투자자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 38%, 중앙은행 및 국부펀드 31%, 은행 16%, 보험사 13%, 기타 투자자 2%로 양질의 투자자로 평가받는 중앙은행 및 국부펀드의 비중을 최대한 확보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최근 심한 변동성으로 인한 투자심리 위축에도 불구하고 세계 금융시장 모니터링을 통해 성공적인 자금조달이 가능했다”며 “아시아, 유럽, 미국의 투자자들의 높은 신뢰도와 지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