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단독] ‘부곡공단 침하’ 위험도평가 보고회 개최

당진시, 공공부분 위험성 평가 및 사유지 착수보고 대회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4/27 [15:36]

[단독] ‘부곡공단 침하’ 위험도평가 보고회 개최

당진시, 공공부분 위험성 평가 및 사유지 착수보고 대회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2/04/27 [15:36]

▲ 당진시 부곡공단내 지반침하로 인해 돌계단이 내려앉았다.(사진제공=비대위)     ©매일건설신문

 

당진시가 지난 26일 오후 1시 부곡공단 지반침하에 대한 ‘위험도평가 용역보고회’를 가졌다. 이는 당진시가 지하안전위원회에 상정된 공공시설물에 대한 중점관리 지정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용역보고이자, 사유지에 대한 위험도 평가 착수보고를 하는 시간이었다. 

 

2018년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지하안전법) 시행으로 지하안전영향평가는 지하개발사업자가 지하 굴착공사 시 지하안전에 미치는 영향을 미리 조사, 예측·평가해 지반침하를 예방하거나 감소시킬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됐다. 

 

유지관리단계에서는 지하안전점검, 지반침하위험도평가를 실시한다. ‘위험도 평가’는 공동발견이나 지반침하우려 시 물리탐사·내시경조사·공동으로 인한 안정성 분석 등을 시행한다.

 

‘지하안전법’ 통과 후 국내 최초로 시행된 이번 위험도 평가는 지하시설물인 가스관, 하수관로, 전기 시설에 대한 위험성 정도를 평가한 것이다. 결과에 따라 위험성 판정을 받으면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되고 행위제한 등 조치가 뒤따른다.

 

이번 보고는 공공 도로 밑에 있는 시설물 관리책임자인 가스공사, 당진시(수도과 하수시설팀), 한국전력(한전) 3개 기관에 대한 위험도 최종 결과를 보고하는 자리였다.

 

이후 1시30분에는 ‘사유지 부분’에 대한 착수보고가 진행됐다. 지반침하 영향권에 있는 13개업체(원래 14개였으나 1업체는 자체비용으로 조사하기로 함)가 위험성조사 착수보고를 하는 것이다.

 

만일에 위험하다고 판정될 경우 가스, 전기통신, 하수도관 각 시설 담당 관리자는 설계 후 보강을 하게 된다. 철거하는 대신 보수 보강하는 것으로 비용에 관한 부분은 다시 산정해야 한다.

 

당진시 관계자는 “시에서는 안전에 대해서만 관여하는 것”이라면서 “공공부분의 위험도 평가는 소송이나 비용청구자료로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 입주기업들은 특히 가스공사의 가스관 안전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 A입주자 대표는 “가스관이 부곡공단을 관통하고 있는데 이미 가스관이 지나는 도로가 무너져 내리고 있다”고 불안을 호소했다.

 

한편 한전은 2017년 10월 전력 수직구 공사를 착공했으나, 지반침하 현상이 발생하자 착공 2개월만에 작업을 중단했다. 이듬해 12월 부곡공단 입주업체들이 터널공사로 인한 지반침하현상을 목격하고 신고함에 따라 당진시는 2020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지하사고조사위원회(사조위)를 구성했다.

 

사조위 조사결과 지반침하원인은 대규모 지하 유출량으로 판정했다. 이 과정에서 감리 KG엔지니어링, 시공사인 동부건설 및 하도급인 동아지질은 공사 중 발생한 지하수유출량을 축소, 조작·보고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에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들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부곡공단, 위험도평가, 지하안전법, 당진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