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강 ‘녹조라떼’ 없앤다 … 매주 예측해 선제대응

서울시, ‘조류발생 예측 시스템’ 구축완료…예측결과 4개 취수장에 전파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12:06]

한강 ‘녹조라떼’ 없앤다 … 매주 예측해 선제대응

서울시, ‘조류발생 예측 시스템’ 구축완료…예측결과 4개 취수장에 전파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2/01/21 [12:06]

▲ 한강 상수원구간 남조류 농도 예측결과 예시. 남조류 발생 가능성을 색깔로 표현했는데, 파란색-녹색-붉은색으로 갈수록 녹조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 매일건설신문


서울시가 서울과 수도권 시민들의 식수원인 한강 취수원에서 ‘유해 남조류’ 발생을 미리 예측할 수 있는 3차원 수치모형을 활용한 ‘조류 발생 예측 시스템’을 구축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8년간 누적해온 서울시 및 국가 수질측정망의 수질 자료와 수문 자료, 기상 자료, 지형자료 등의 데이터를 활용해 조류 세포수 농도를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든 것이다. 

 

데이터를 입력하면 강북·암사·자양·풍납 등 4개 취수장에서의 유해 남조류 세포수 농도변화를 예측한다. 최대 2주전에 조류 발생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고, 시각화‧수치화된 결과 값으로 도출된다.

 

예측된 결과 값은 서울시 4개 취수장에 신속히 전파해 우수한 원수 확보와 정수처리시설 최적 운영에 활용할 예정이다. 결과에 따라 투입약품의 양을 조절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보다 안전한 최적의 수돗물 공급 기반을 갖춘다는 목표다.  

  

시는 현재 구축된 시스템의 예측 정확도를 검증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 이후 녹조 발생 취약시기인 올해 6월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 10월까지 1주 단위로 조류를 예측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2023년에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빅데이터 학습을 기반으로 취수장 원수의 맛·냄새 물질 농도를 예측하는 모델 개발에도 나선다. 

 

손정수 서울물연구원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상수원의 녹조발생과 그에 따른 안전한 수질관리는 향후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서울시는 수질예측 시스템 운영을 통해 녹조 발생을 사전에 예측하고, 안전한 고도정수처리를 통해 언제나 믿을 수 있는 고품질의 수돗물 아리수를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조류가 과도하게 성장하면 물의 색이 짙은 녹색으로 변하는 녹조현상이 일어나고 일부는 독성을 갖고 있어 수돗물의 안전성을 해친다. 기후변화로 인한 온도 상승으로 녹조 발생 가능성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녹조라떼, 조류발생예측시스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