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公, 학교부지 ‘도심형 태양광사업’ 모델 제시

강동구청‧배재고와 준공식 개최… 건물 및 주차장에 500kW 설치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09:31]

서울에너지公, 학교부지 ‘도심형 태양광사업’ 모델 제시

강동구청‧배재고와 준공식 개최… 건물 및 주차장에 500kW 설치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2/01/10 [09:31]

▲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우 6번째)이 배재고등학교 태양광발전소 준공식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서울에너지공사가 학교부지를 활용한 도심형 태양광사업의 모델을 제시했다. 공사는 서울시 강동구에 소재한 배재고등학교 건물 및 주차장에 500k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건설, 이를 기념하기 위한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앞서 공사는 지난 3월 강동구청, 배재고등학교, ㈜에코스와 학교태양광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을 통해 ▲공사-발전소 건설·운영 ▲강동구청-인·허가 지원 ▲배재고등학교-부지·정보제공 ▲㈜에코스-시공을 맡았다.

 

이번에 준공한 배재고등학교 태양광발전소는 연간 63만kWh의 전력을 생산하는 설비로 이는 약 매월 150가구에 전기를 공급하고, 소나무 2,000그루를 심는 효과를 낼 수 있는 양이다.

 

이 자리에서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배재고등학교 태양광 발전시설 보급을 계기로 관내 학교대상으로 태양광 확대보급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교육의 장으로 활용함은 물론 강동구가 친환경 에너지도시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고진영 배재고등학교 교장은 “배재고 태양광발전소는 서울시 내 학교 태양광 중 가장 큰 용량으로 강동구 내 학교 태양광발전사업의 좋은 시작점이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배재고 태양광발전소 준공을 위해 노력하신 강동구청, 서울에너지공사에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배재고 태양광발전소는 학교 부지를 활용한 도심형 태양광사업으로 학생들의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에너지교육의 장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이번 배재고 태양광발전소 준공을 계기로 강동구내 학교 태양광이 더욱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배재고등학교 태양광발전소 준공식은 최근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행사를 축소하고 서울에너지공사 사장, 강동구청장, 배재고등학교 교장이 참석하여 준공식을 진행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서울에저지공사, 배재고, 도심형태양광사업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도로 운영·효율화·안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